UPDATED. 2019-09-23 14:51 (월)
쿨링브레이크란? 우츠 스타디움이 멈춘 이유 [U20 월드컵 결승전 축구 생중계]
상태바
쿨링브레이크란? 우츠 스타디움이 멈춘 이유 [U20 월드컵 결승전 축구 생중계]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6.16 01:3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한국과 우크라이나 U20 월드컵 생중계를 지켜보던 축구 팬들이 어리둥절해졌다.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 우크라이나 U20 결승전 전반 27분 양 팀 선수들이 터치 라인 밖으로 빠져나왔다. 그 뒤에 한 행동은 수분 섭취.

축구는 전후반 45분씩 벌어지는 경기인데, 왜 이런 일이 생겨난 걸까. 시계 바늘은 5년 전으로 돌려보면 알 수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피파)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체감온도 영상 32도 이상 무더위 속에서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 경기 진행 도중 휴식시간을 만들었다.

 

▲ K리그에서 쿨링 브레이크를 시해하는 장면. 16일 2019 U20 월드컵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축구 생중계에서 쿨링 브레이크 장면이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당시 브라질 노동법원은 32도 이상 무더위일 때 선수들에게 열을 식히고 수분을 섭취할 수 있도록 하는 휴식시간을 주도록 명령했고 FIFA가 이에 부응한 것.

첫 시행은 2014년 6월 30일 네덜란드와 멕시코와 16강전에서 최초로 시행됐다. 온도 기준은 각 국 혹은 리그 상황에 맞게 행해진다. K리그에서도 혹서기엔 쿨링 브레이크가 진행된다.

U20 월드컵은 아직 성장기에 있는 어린 선수들이 뛰는 대회이기 때문에 선수 보호를 위한 조치들이 적극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