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8:55 (월)
'검블유' 장기용, 임수정과 가까워진 입술 "잠 못 들어도 나 때문이었으면 좋겠어"
상태바
'검블유' 장기용, 임수정과 가까워진 입술 "잠 못 들어도 나 때문이었으면 좋겠어"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6.19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의 장기용 임수정이 입맞춤을 예고하는 상황을 연출하면서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19일 오후 방송된 tvN ‘검블유(극본 권도은·연출 정지현 권영일)’ 5회에서는 한층 더 가까워진 관계로 장기용(박모건 역) 집에서 하룻밤 신세를 지는 임수정(배타미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검블유 장기용 임수정 [사진=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방송화면 캡처]
검블유 장기용 임수정 [사진=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방송화면 캡처]

 

앞서 ‘검블유’의 임수정은 유명 톱배우와 악성 루머가 생겼다. 기자들은 임수정 집 앞에서 그의 해명을 듣고자 인산인해를 이뤘고, ‘검블유’의 장기용은 임수정에게 “우리 집으로 가자”며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

‘검블유’의 임수정은 장기용 집에서 잠자리를 청하려고 했지만, 좀처럼 잠이 오지 않아 인터넷을 켜 자신의 기사를 확인했다. 하지만 ‘검블유’의 장기용은 무선 인터넷 기계의 선을 빼면서 “말 참 안 듣네”라고 말했다.

이후 ‘검블유’의 임수정과 장기용은 실제 연인을 방불케 하는 달콤한 러브라인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임수정과 장난을 치면서 자신도 모르게 얼굴을 가까이한 장기용은 “이집에 당신 데려오면서 나 무슨 생각한 줄 알아요?”라며 달콤한 목소리를 자랑했다.

 

검블유 장기용 임수정 [사진=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방송화면 캡처]
검블유 장기용 임수정 [사진=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방송화면 캡처]

 

또한 ‘검블유’의 장기용은 “적어도 내 집에선 나쁜 생각 안 나게 해줘야지 그랬다”며 임수정을 안심시킨 뒤 “당신이 오늘 밤 잠 못 들어도 그게 나 때문이었으면 좋겠더라. 그렇게 해줘요?”라고 전했다.

하지만 ‘검블유’의 임수정은 “그런 용도로 네 감정 이용하고 싶진 않다”며 장기용에게 선을 그었다.

과연 ‘검블유’의 임수정과 장기용이 앞으로 어떤 러브라인을 그리며 보는 이들의 설렘 지수를 높일지 기대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