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8:14 (수)
'SBS 스페셜', 아들 키우는 엄마는 왜 우울할까? 답은 '소통과 이해'
상태바
'SBS 스페셜', 아들 키우는 엄마는 왜 우울할까? 답은 '소통과 이해'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8.19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시사교양 'SBS 스페셜'에서 딸로 태어난 엄마가 아들을 이해할 수 없는 이유에 대해 과학적으로 분석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시사교양 'SBS스페셜'에서는 '속 터지는 엄마, 억울한 아들'이라는 제목으로 세상 그 누구보다도 가깝지만 서로 이해하기 어렵다는 '모자(母子) 이야기'를 담았다.

[사진 = SBS 'SBS스페셜' 방송 화면 캡처]
[사진 = SBS 'SBS스페셜'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슬하에 아들을 둔 엄마들 10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 결과, 아들 키우는 것이 힘들다고 답변한 엄마가 응답자의 85%를 차지했으며, 이중 83% 이상은 '우울한 감정을 느낀 적 있다'고 답변했다고 밝혀졌다.

딸과 아들을 모두 키우고 있는 한 엄마는 "아들은 딸보다 두 살이 더 많음에도 무엇 하나 제대로 하지 못 한다"며 "아들에게는 한마디를 해도 제대로 하지 않는다. 그래서 여러 번 말하게 된다. 하지만 딸은 한 번만 말해도 알아서 다 했다. 아들을 말귀를 못 알아듣는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한 엄마는 "귀를 닫고 있는 건지, 이름도 정말 여러 번 부르는데 말이 귀로도 안 지나 가는 것 같다. 제가 볼 때는 제 말이 머리 위로 지나가거나 한 세 번 이상 엄마의 음성이 올라가면서 그때서야 한 번씩 귀로 거쳐 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설문조사에 참여한 69%의 엄마들이 "아들을 불러도 한번에 대답을 안 한다"는 문제로 가장 힘들다고 답변했다.

[사진 = SBS 'SBS스페셜' 방송 화면 캡처]
[사진 = SBS 'SBS스페셜' 방송 화면 캡처]

 

이에 대해 신경정신과 전문의 손석한 씨는 이날 방송을 통해 "남자아이들은 상대적으로 공간 감각 능력이 뛰어나고 반대로 언어적 처리 능력이나 상대방의 감정 공감능력이 상대적으로 좀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당장 재밌게 노는 게 우선적으로 뇌가 시키는 것이다. 엄마가 옆에서 말을 하거나 지시하는 것을 잘 알아듣지 못하며 엄마의 화난 표정도 그렇게 유심히 살펴볼 필요를 못 느낀다"고 덧붙였다.

또한 "일반적으로 남성과 여성의 특징을 살펴보면 남성은 공간지각능력과 논리적 사고 능력이 많이 발달되어 있고 그것과 연관된 뇌 부위가 많이 활성화 돼 있는 반면에 여성은 언어적 학습 능력, 공감 능력과 연관된 뇌 부위가 많이 활성화되어 있다. 그러니까 남성과 여성의 뇌 활성화에 있어서 다소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다"고 설명하며 '딸로 태어난 엄마가 죽었다 깨어나도 아들을 이해할 수 없는 이유'에 대한 해석을 내놓았다.

이어 전문가들은 "남자아이들의 특성을 잘 파악하고 이해하기만 한다면 엄마들의 속이 터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아들을 키울 때 중요한 것은 소통이다. 놀이를 통해 아이와 대화하는 방법을 익혀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다음주 'SBS 스페셜'에서는 '이유 없는 공포 공황시대를 살다'라는 제목으로 '공황장애'에 대한 에피소드가 방송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