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5 18:35 (화)
코스타리카, 승부차기 끝에 그리스 꺾고 '8강 대업'
상태바
코스타리카, 승부차기 끝에 그리스 꺾고 '8강 대업'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4.06.30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K 나바스 4번째 키커 게카스 킥 막아내

[스포츠Q 민기홍 기자] 코스타리카 돌풍은 계속된다. 이제 8강이다.

코스타리카는 30일(한국시간) 브라질 헤시피 아레나 페르남부쿠에서 열린 2014 국제축구연맹(FIFA) 브라질 월드컵 16강전에서 그리스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3으로 이기고 8강에 진출했다.

코스타리카가 월드컵 8강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네 차례 월드컵에 출전해 1990년 이탈리아 대회 때 16강에 진출한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코스타리카는 다음달 6일 열리는 8강전서 멕시코를 꺾은 네덜란드와 4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 30일 그리스전 승리가 확정되자 코스타리카 선수들이 일제히 골키퍼 나바스를 향해 뛰어나가고 있다. [사진=신화/뉴시스]

돌풍의 연속이다. 이탈리아, 우루과이, 잉글랜드가 함께 있던 ‘죽음의 조’를 통과한 코스타리카는 탄탄한 수비로 16강도 통과하는 큰 일을 냈다. 후반 미드필더 오스카르 두아르테가 퇴장당하는 위기를 맞았지만 수적 열세마저 극복하고 8강이란 대업을 이뤘다.

전반전은 탐색전이었다. 양팀은 수비에 치중하며 조심스런 경기를 펼쳤다. 후반 초반 균형이 깨졌다. 코스타리카는 후반 7분 크리스티안 볼라뇨스의 패스를 받은 브라이언 루이스가 왼발로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세를 올렸다.

후반 21분 두아르테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자 수적 우위를 점한 그리스는 코스타리카의 골문을 두드렸다. 결국 추가시간 소크라티스 파파스타토풀로스가 골키퍼 손에 맞고 흐른 공을 밀어넣어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연장 전후반 30분 동안 승부를 가르지 못한 두 팀은 승부차기에 접어들었다. 브라질과 칠레의 경기에 이어 이번 대회 두번째 '11m 러시안 룰렛'이었다.

그리고 승부는 네번째 키커에서 갈렸다. 코스타리카는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가 그리스의 네 번째 키커 테오파니스 게카스의 슛을 왼손으로 걷어내며 승기를 잡았다. 4-3의 리드를 잡은 코스타리카는 다섯번째 키커 마이클 우마냐가 침착하게 킥을 성공, 8강을 확정했다.

sportsfactory@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