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5 16:05 (금)
[AG조추첨] 동반 금 노리는 배구, 여자는 '험난', 남자는 '수월'
상태바
[AG조추첨] 동반 금 노리는 배구, 여자는 '험난', 남자는 '수월'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4.08.21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윤창 교수, "김연경 있는 여자 금 가능성 높아, 남자는 이란 조심해야"

[인천=스포츠Q 민기홍 기자] 아시아 정상을 꿈꾸는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조별리그서부터 껄끄러운 상대를 만났다. 남자 대표팀은 무난한 편성표를 받았다.

여자 배구대표팀은 21일 인천 중구 하버파크호텔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조추첨 행사에서 태국, 인도, 일본과 A조에 속했다.

20년만에 아시아 정상을 꿈꾸는 세계랭킹 10위 한국은 벅찬 상대인 일본(4위)과 최근 전력이 급상승하고 있는 태국(12위)과 조별리그에서 만나 험난한 여정을 치르게 됐다.

▲ [인천=스포츠Q 노민규 기자] 한국 배구의 레전드 장윤창(오른쪽) 경기대 교수가 21일 인천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조추첨 행사에 참여해 후배들의 선전을 기원했다.

한국은 가장 지난 16일 마카오에서 열린 2014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그랑프리 예선 일본전에서 2-3로 패했다. 1일 화성종합경기타운서 열린 같은 대회 태국전에서는 김연경의 29점 활약으로 3-1로 이겼지만 태국의 거센 추격에 고전하기도 했다.

금메달을 두고 다투게 될 또 다른 경쟁국 중국은 카자흐스탄, 몰디브, 대만, 홍콩 등과 한 조에 속해 수월한 대진표를 받았다.

여자 대표팀과 달리 남자 대표팀은 수월한 대진표를 받았다. 2006년 도하 대회 이후 8년만에 정상 탈환을 노리는 남자 대표팀은 카타르, 카자흐스탄, 타이완과 A조에 묶였다. 남자 배구는 조 2위까지 8강에 오를 수 있어 한국의 조별리그 통과 가능성은 매우 높다.

배구 레전드 자격으로 조추첨에 나선 장윤창 경기대 교수는 “여자 대표팀은 남은 기간 조직력을 보완한다면 금메달을 딸 가능성이 충분하다”며 “걸출한 스타 김연경이 버티고 있기 때문에 기대가 크다”고 평가했다.

남자대표팀에 대해서는 “편성 결과는 무난하다. 모두가 한중일 3파전을 이야기하고 있는데 개인적으로 이란이 다크호스라고 본다”고 예상했다. 이어 “쉽지 않겠지만 대표 선수로서의 자긍심을 갖고 많은 관중 앞에서 좋은 경기를 한다면 금메달도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 2014 인천아시안게임 배구 조추첨 결과 

◆ 여자 배구 

△ A조- 한국, 태국, 인도, 일본
△ B조- 중국, 카자흐스탄, 몰디브, 대만, 홍콩

◆ 남자 배구 

△ A조- 한국, 카타르, 카자흐스탄, 대만
△ B조-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파키스탄, 쿠웨이트
△ C조- 이란, 인도, 몰디브, 홍콩
△ D조- 태국, 중국, 투르크메니스탄, 미얀마

sportsfactory@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