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8 21:45 (목)
과르디올라 "맨시티, 살아있네! 모나코 훌륭한 팀"
상태바
과르디올라 "맨시티, 살아있네! 모나코 훌륭한 팀"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7.02.22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결과, 퍼포먼스 모두 훌룡하다. 맨시티는 살아있었다.”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이 선수단을 극찬했다. 대역전승을 이끈 그는 “모나코 전 같은 경기를 통해 클럽이 한 단계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포기하지 않았다. 정말로 큰 성과”라고 반색했다.

맨시티는 22일(한국시간) 영국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난타전 끝에 AS모나코를 5-3으로 눌렀다. 후반에만 4골을 몰아친 집중력이 돋보였다.

맨시티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과르디올라 감독은 “특별한 경기다. 기쁘다. 모나코가 잘 정비돼 있는 팀이라 쉽지 않았지만 공격이 끝내줬다”며 “오늘 경기로 ‘절대 포기해선 안 된다’는 교훈을 얻었다. 기막힐 정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반만 해도 문제가 많았던 맨시티다. 오히려 원정팀 모나코가 라다멜 팔카오를 앞세워 맨시티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뒷 공간을 너무 많이 내줬다”며 “모나코의 카운터 어택이 워낙 좋았다”고 인정했다.

골키퍼 윌리 카바예로가 없었다면 반등은 없었다. 비록 3골을 허용했지만 그는 후반 초반 팔카오의 페널티킥을 막았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윌리가 환상적인 선방을 해줬다. 안 그랬다면 1-3이 됐고 어려워졌을 것”이라고 수문장을 치켜세웠다.

2골 차 승리는 거뒀지만 모나코가 어웨이 다득점 이점을 3번이나 누린 만큼 긴장을 늦출 수 없는 맨시티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모나코에는 좋은 선수가 많다. 원정에서 최대한 많은 골을 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맨시티와 모나코의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은 새달 16일 모나코에서 열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