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10:21 (월)
버스파업, 버스도착정보에 관심 급증...국토부 대응은?
상태바
버스파업, 버스도착정보에 관심 급증...국토부 대응은?
  • 권지훈 기자
  • 승인 2019.05.08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권지훈 기자] '버스파업 앞두고 시민들 버스도착정보 폭풍검색!'

전국 버스노조 234곳이 버스파업에 돌입한다. 전국 버스가 운행 중단 여부를 놓고 찬반투표를 진행 중이다.

8일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은 "자동차노련 소속 버스노조 234곳이 이날부터 10일까지 지역별로 총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자동차노련 소속 전국 버스사업장 479개 중 234개 노조는 쟁의조정 신청에 참여했다. 버스 차량 기준으로는 2만대, 참여인원은 4만1000여명에 해당한다.

 

[사진 = 연합뉴스]

 

관계자에 따르면 경기지역 자동차 노조 15곳은 8~9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 여부를 결정하는 투표를 실시하며 서울시 버스노조의 경우 오는 9일 총회를 열고 파업 찬반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동시에 노조가 지역별 노동청에 신청한 노동쟁의 조정회의 결과에 따라 오는 15일부터 파업에 돌입하게 된다.

노선버스 업종은 주 52시간제 적용 제외 특례업종이다. 1년의 유예 기간을 거쳐 오는 7월부터 적용 예정인 가운데 버스 운전사들은 임금 감소를 우려했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 보전과 인력 충원 등을 요구하며 자동차노련 측이 교섭을 벌여왔지만 타결에 실패해 쟁의조정신청을 냈다. 버스 회사들은 임금보전에 추가 인력을 채용할 여력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요금 인상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지자체에 버스요금 인상을 권고하고 인력 충원을 최대한 지원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는  '버스 공공성 및 안전 강화 대책'을 지난해 12월 발표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지난 3월 시외버스 요금을 최고 17%까지 올린바 있으며 충원인력이 몰린 경기도 등 지차체에 협조를 요구하는 상황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경기도의 경우 광역버스는 준공영제가 도입됐지만, 시내버스는 그렇지 않아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핵심이다"며 "광역시 이상 지자체 대부분은 버스 준공영제를 도입하고 있어 이미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버스파업을 앞둔 가운데 8일 오전 SNS에는 버스도착정보가 정확하지 않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서울시는 이와 관련, 지난 1일 버스도착정보를 알려주는 버스정보단말기를 680대 추가해 올해 안에 2개 이상 노선이 지나는 서울 시내 모든 정류소에 설치한다고 밝혔다. 서울에는 전체 68%의 정류소에 4506대의 단말기가 설치돼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