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21:08 (월)
핑클 성유리 '캠핑클럽' 용담 섬바위 찾은 이효리에 "가슴골 찾기 어려워" 이진-옥주현 반응은?
상태바
핑클 성유리 '캠핑클럽' 용담 섬바위 찾은 이효리에 "가슴골 찾기 어려워" 이진-옥주현 반응은?
  • 홍영준 기자
  • 승인 2019.07.14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홍영준 기자] '캠핑클럽 핑클 성유리-이효리-이진-옥주현, 즐거운 시간!'

핑클 멤버들이 '캠핑클럽'으로 모였다. 이날 성유리와 이효리는 신체 부위를 이용한 19금 장난을 치며 원조 팬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14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핑클 멤버들이 용담 섬바위에 처음으로 정착하며 캠핑장을 꾸리는 장면이 그려졌다. 핑클 성유리는 차 위에 올라간 이효리와 옥주현을 사진을 찍겠다며 포즈를 취해 달라고 요청했다. 

 

[사진 = JTBC '캠핑클럽' 방송 화면 캡처]
[사진 = JTBC '캠핑클럽' 방송 화면 캡처]

 

이날 성유리는 이효리와 옥주현에게 "언니 둘, 내가 찍어주겠다"고 말했지만, 오히려 이효리는 "너 위에서 보니까 정말 예쁘다. 내가 찍었어야 했다"며 아쉬워했다.

위를 바라보기 위해 뒤로 물러선 성유리를 향해 이효리는 "내 가슴골 좀 잘 나오게 찍어 달라"고 요청해 웃음을 선사했다. 하지만 성유리는 "가슴골 찾기가 쉽지가 않다"고 돌직구를 날려 이효리를 슬프게 했다. 이효리는 "너도 마흔 넘어봐라"라며 씁쓸한 한마디를 던졌다. 성유리와 이효리의 진한 '19금 농담'에 이진과 옥주현도 미묘한 미소를 보였다.

한편, 핑클 활동 당시 사이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진 이진과 이효리는 의외로 좋은 케미를 선보이며 시선을 끌었다. 이날 이진은 "우리가 그닥 사이가 나빴던 건 아니었다"고 말했지만 이효리는 "너는 레드고 나는 블루라서 사이가 좋을 수가 없었다"며 농담을 던졌다.

1998년 데뷔 후, 4년간 왕성하게 활동했던 핑클은 해체 없이 14년의 휴지기를 가졌다. 핑클은 세 멤버가 결혼을 해 서울, 제주, 미국에서 제 각각 살고 있으며 뮤지션, 배우로 각자의 자리에서 활동 하고 있는 상황이다. 20주년을 넘긴 현재 네 멤버들은 특별한 캠핑 밴을 직접 몰고, 전국 방방곡곡을 돌아다니며 활동 당시에는 누릴 수 없었던 여유와 보지 못했던 아름다움을 느끼며 다양한 경험과 도전에 나선다. 또한 여행을 통해 떨어져 있었던 마음을 나눈 뒤에는 데뷔 21주년 기념 무대에 설지 결정하게 된다.

1세대 아이돌 핑클 멤버들이 2005년 이후 14년만에 완전체로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 '캠핑클럽'은 이날 첫 방송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