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9 17:29 (수)
'21호포' 유한준 커리어하이 홈런-타점, 몸값 천정부지 솟는다
상태바
'21호포' 유한준 커리어하이 홈런-타점, 몸값 천정부지 솟는다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5.09.01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즌 후 FA 권리 획득, 외야 골든글러브 예약

[목동 =스포츠Q 민기홍 기자] 몸값이 오르는 소리가 들린다. 유한준이 커리어하이 홈런을 때려냈다.

유한준은 1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 홈경기에 5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 5회말 1사 1,3루서 LG 두 번째 투수 신승현의 커브를 당겨쳐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비거리 115m짜리 빨랫줄 스리런 홈런을 때렸다. 시즌 21호.

이 홈런으로 유한준은 지난해 기록한 자신의 최다 타점 기록(91개)도 넘어섰다. 100타점 돌파는 무난해 보인다. 21홈런 93타점에 시즌 내내 0.350 밑으로 떨어지지 않는 고타율까지. 공격 전 부문에 걸쳐 상위권에 자리하고 있다. 외야 골든글러브 한 자리 예약이다.

▲ 유한준이 1일 목동 LG전에서 커리어하이 홈런, 타점 기록을 경신했다. 21홈런 93타점이다. [사진=스포츠Q DB]

유한준은 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권리를 획득한다. 박병호의 메이저리그(MLB) 진출이 확실하기 때문에 넥센이 공수의 핵인 유한준을 놓칠리 없다. 준수한 수비까지 갖춘 '팔방미인' 유한준이 어떤 조건으로 도장을 찍을지 자못 궁금해진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