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15:22 (금)
홍명보 감독 "집중력 잃지 않고 최선을 다했다"
상태바
홍명보 감독 "집중력 잃지 않고 최선을 다했다"
  • 홍현석 기자
  • 승인 2014.06.18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와의 1차전에서 1-1 무승부, 평가전과 다른 좋은 경기력 보여줘

[스포츠Q 홍현석 기자] 한국 대표팀을 이끄는 홍명보 감독이 1차전을 아쉽게 무승부로 마쳤지만 그동안의 비판을 좋은 경기력으로 반전시켰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8일(한국시간) 브라질 쿠이아바 아레나 판테날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리그 1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후반 23분 교체 투입된 이근호(29·상주상무)가 멋진 오른발 슛으로 자신의 월드컵 데뷔골을 성공시키며 리드를 잡았지만 한 번의 방심으로 알렉산드르 케르자코프(32·제니트)에서 골을 내줬다.

그러나 지난 여러 차례의 평가전에서 보여줬던 아쉬운 경기력과 달리 전반에는 오히려 러시아에 앞선 경기력을 보여주며 16강행 기대감를 높였다.

아쉽게 무승부로 마무리된 경기에 홍명보 감독은 경기 직후 중계방송 인터뷰를 통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며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을 격려했다.

▲ 홍명보 감독이 18일 러시아와의 H조 1차전에서 후반 23분 이근호의 골이 터지자 기뻐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또한 지난 10일 가나와의 평가전과는 몰라보게 달라진 경기력에 대해서는 “가나전은 그저 이번 경기를 위한 가정이었기 때문에 중요하지 않았다”며 “우리는 이번 경기에 컨디션을 맞추기 위해 준비했고 결과로 보여 좋았다”고 밝혔다.

홍명보 감독은 이 날 경기에서 박주영(29·아스날)과 이근호를 교체하였던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후반 11분 교체되어 출전한 이근호는 월드컵 첫 데뷔전에서 좋은 움직임을 보였는데 홍 감독은 “후반 막판 체력적으로 문제가 있을 러시아 중앙 수비를 공략하기 위해 투입했는데 기대한 만큼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칭찬했다.

이날 벨기에가 알제리에 2-1로 역전승을 거둔 것에 대해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알제리와 2차전 승리가 반드시 필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남은 기간 동안 준비 잘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평가전에서 보여줬던 2연패로 부진했던 경기력에서 더욱 발전된 전력으로 변신한 홍명보호는 23일 알제리와의 2차전, 27일 벨기에와의 경기에 대한 전망을 밝혔다.

toptorres@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