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12-07 22:26 (목)
영화인들, 세월호 유가족 단식농성 동참
상태바
영화인들, 세월호 유가족 단식농성 동참
  • 용원중 기자
  • 승인 2014.08.0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용원중기자] 류승완·정지영·장준환 감독, 배우 문성근, 심재명 명필름 대표, 강혜정 외유내강 대표 등 영화인 20여 명이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유가족 단식농성에 동참한다.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영화인모임(가칭)은 9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농성장에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기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영화인모임은 "유가족들이 원하는 것은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그리고 재발방지 대책이다. 이를 위해 수사권은 유족들이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에 부여되어야 한다. 우리는 유가족들이 원하는 세월호 특별법이 지극히 타당하고 합리적이라 생각한다. 여야가 왜 유가족 대책위의 안을 한 번도 공식적으로 논의하지도 않고 서둘러 정치적 타협을 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성역없는 진상조사를 무력화한 특별검사제를 허용한 여야간 합의를 파기할 것을 요구한다. 우리는 세월호 유가족들과 400만 여 국민이 바라는 수사권과 기소권을 갖는 진상조사위원회 설립을 위한 제대로 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요구한다. 우리 영화인들은 이러한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오늘부터 유가족의 단식에 동참한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정지영 박정범 이정황 감독, 이은 한국영화제작가협회 회장, 고영재 인디플러그 대표, 안보영 PD는 이날 단식에 참여하며, 심재명 대표 등 여타 영화인들이 이후 릴레이 단식을 이어간다. 영화인 준비모임은 촬영 현장에 있는 스태프 등 영화인들에게도 현장 일일 단식을 제안하는 등 활동을 확대할 예정이다.

goolis@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