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3 00:15 (토)
김남길, 흥선대원군으로 '도리화가' 합류
상태바
김남길, 흥선대원군으로 '도리화가' 합류
  • 용원중 기자
  • 승인 2014.09.11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용원중기자] 배우 김남길이 영화 '도리화가'(감독 이종필)에 흥선대원군으로 합류했다.

'도리화가'는 조선 고종 시대를 배경으로 실존 인물이었던 판소리의 대가 신재효(류승룡)와 그가 키워낸 조선 최초의 여류 명창 진채선(배수지)의 숨겨진 이야기를 아름답고도 애끓는 판소리 선율에 담아낼 예정이다. 도리화가는 신재효가 진채선의 아름다움을 복숭아꽃과 자두꽃이 핀 봄 경치에 빗대어 지은 단가의 제목이기도 하다.

류승룡은 조선 후기의 판소리 학당 ‘동리정사’의 수장이자 진채선의 스승인 판소리 대가 신재효 역을 맡아 묵직한 페이소스가 있는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건축학개론'을 통해 국민 첫사랑으로 떠오른 배수지는 남자만이 판소리를 할 수 있었던 시대적 금기를 깨고 조선 최초의 여류 명창으로 성장하는 당차고 강한 내면을 지닌 진채선을 연기한다.

▲ 김남길[사진=스포츠Q 이상민기자]

고종 집권 초기 실질적 왕의 권력을 지녔던 고종의 아버지 흥선 대원군 역에는 최근 700만 관객을 돌파한 '해적'에서 첫 코믹 연기를 능수능란하게 선보이며 흥행을 이끈 김남길이 캐스팅됐다. 2012년 음악 다큐영화 '앙상블'에서 제작자와 감독으로 호흡을 맞춘바 있는 이종필 감독과 김남길은 이번 '도리화가'에서 배우와 감독으로 다시 한번 의기투합할 예정이다.

실제 판소리에 탁월한 식견을 지녔으며 경회루 재건 낙성연을 열어 소리꾼들에게 입신양명의 기회를 주었던 흥선 대원군으로 분한 김남길은 날선 카리스마로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 넣을 예정이다.

이외 천의 얼굴 송새벽은 조선 시대 판소리 명창이자 서편제의 거장 김세종 역을 맡았다. 극중 ‘동리정사’의 소리 선생인 김세종 역의 송새벽은 진지하면서도 맛깔 나는 연기로 류승룡, 배수지와 호흡을 맞춘다.

영하는 9월10일 첫 촬영에 들어가 내년 개봉 예정이다.

goolis@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