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18:21 (금)
국정원 차장 서동구-김준환-김상균, 전원 국정원맨 발탁
상태바
국정원 차장 서동구-김준환-김상균, 전원 국정원맨 발탁
  • 정성규 기자
  • 승인 2017.06.01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정성규 기자] 국가정보원 차장들도 서훈 원장처럼 국정원 출신 정보분야 스페셜리스트로 짜여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국정원 1차장에 서동구(62) 주파키스탄 대사를, 2차장에 김준환(55) 전 국정원 지부장을 각각 임명했다. 국정원 3차장에는 김상균(55) 전 국정원 대북전략부서 처장을 발탁했다.

서훈 신임 국정원장이 임명장을 받기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3명의 차장은 모두 국가정보원 출신"이라며 "문 대통령이 약속한 대로 국정원과 정치권과의 관계를 단절하고 국정원이 순수한 정보기관으로 거듭나도록 하기 위한 인사로 보면 되며, 이로써 국정원 역량이 강화되기를 소망한다"고 인선배경과 기대감을 밝혔다.

서동구 1차장은 주유엔 공사, 주미 대사관 공사를 지낸 뒤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을 거쳐 주파키스탄 대사를 지냈다. 서울 출생으로 경기고 졸업 후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 미국 조지워싱턴대 정치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1차장은 대북정보 및 해외 국익정보를 담당한다.

대전 출신의 김준환 2차장은 국정원 지부장을 역임했다. 대전고와 연세대 사회학과를  나온 행정고시 34회 출신이다. 2차장은 대공수사와 대테러를 주로 맡는다.

김상균 3차장은 부산 출신으로 국정원 대북전략부서 처장을 지내 대북통이다. 3차장은 사이버·통신 등 과학정보를 담당하게 된다.

국정원 신임 차장 프로필. [사진=뉴시스]

앞서 31일 국회 정보위원회는 서훈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해 ‘적격’ 의견으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서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결정적인 흠결이 발견되지 않은 만큼 여야 합의로 무난히 처리된 것이다.

장관급인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은 인준 표결 없이 경과보고서 채택과 본회의 보고로 절차가 완료된다. 따라서 서훈 원정은 이낙연 국무총리에 이어 두 번째로 국회의 검증 문턱을 넘어 1일 임명장을 받았다.

노무현 정부에서 국정원 3차장을 지낸 서훈 국정원장은 신임 세 차장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국내 정보수집 금지, '해외안보정보원'으로 발바꿈하는 국정원의 개편 작업을 지휘하게 된다. 그는 인사청문회에서 "앞으로 국정원은 국내 정치와 완전히 단절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