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1 18:22 (월)
이철우 '탄핵시사' 발언 파문, 세월호 막말논란 언제였는데?
상태바
이철우 '탄핵시사' 발언 파문, 세월호 막말논란 언제였는데?
  • 정성규 기자
  • 승인 2017.06.20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정성규 기자] “대통령 선거까지 안 갈 것 같다.”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나선 3선 중진 이철우 의원이 이같은 발언으로 문재인 정부 탄핵 가능성을 언급해 파장이 일고 있다.

19일 제주 퍼시픽 호텔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합동토론회에 참석한 이철우 의원은 "지금 문재인 정부가 하는 것을 보면 정말 기가 막힌다"면서 "국민생명과 재산을 지키라고 대통령 만들어놓았더니 정말 나라를 망하도록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이철우 의원. [사진=뉴시스]

국회 정보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철우 의원은 "반드시 우리 당을 잘 개혁해서 다음 지방선거에서 성공하고 총선 승리하고 다음 대통령 선거는…. 대통령 선거까지 지금 안 갈 것 같다"며 "여러분, (문재인 정부) 오래 못 갈 것 같다. 반드시 (정권) 찾아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정원 출신의 이철우 의원은 또 "저는 안보 전문가로서 문재인 정부 그 누구도 저와 안보관 토론회를 하면 긴장한다"며 "저는 개헌전도사로 활동했다. 개헌을 통해 지방분권을 강화해 다음 지방선거 때는 지겟작대기만 꽂아도 당선이 다 되게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박맹우 후보 또한 "문재인 정부의 독선과 오만이 데드라인을 넘어가고 있다"며 "우리가 지금부터 자중하고 피나게 대비하면 우리 시대가 의외로 빨리 올 수가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이철우 의원의 탄핵 가능성 발언을 두고 온라인 상에서는 논란을 부르고 있다.
앞서 이철우 의원은 지난해 11월 25일 개헌을 주장하면서 “(이러다) 세월호 학생들처럼 다 빠져 죽는다”고 막말을 던져 파문을 낳은 바 있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의원총회에서 이철우 의원은 “탄핵이 가결돼 내년 7월께 대선을 하면 통째로 야당에 갖다 바치자는 얘기와 같다”며 “대통령을 뺏기면 야당은 샅샅이 전범 잡듯 나설 거다. 이 정부에서 설쳤던 사람들은 국민 손에 끌려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조기 퇴진하되 탄핵 대신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 이러고 있으면 세월호 학생들처럼 다 빠져 죽는다”고 덧붙였다. 탄핵보다 개헌을 추진하자는 말을 부연하는 데 ‘세월호 학생’을 예로 들었다는 점에서 비유 대상이 잘못됐다는 비판을 받았던 것이다.

이철우 의원은 이보다 2주 전 원내대책회의에서도 "현재 이 상태로 그냥 가면 세월호에 빠져있는 애들을 그냥 보고만 있는 상태랑 똑같다"며 "개헌을 통해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해 막말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철우 의원은 1985년 국가안전기획부 공채에 합격하여 정보공무원으로 근무했다. 2005년부터 경상북도 정무부지사, 대구경북 한방산업진흥원 이사장 등을 지냈다. 2008년 제18대 총선에서 경북 김천시에 출마해 당선된 뒤 친박계에 속했고 당시 한나라당 정보위원장도 역임한 바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