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일반 아마스포츠
'태권도 간판' 이대훈, 통산 9번째 월드그랑프리 정상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6.02 18:03 | 최종수정 2018.06.02 18:14:38
  • 댓글 0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한국 태권도의 ‘간판’ 이대훈(대전시체육회)이 월드태권도그랑프리에서 개인 통산 9번째 정상에 올랐다.

이대훈은 2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 포로 이탈리코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세계태권도연맹(WT) 월드태권도그랑프리시리즈 1차 대회 남자 68㎏급 결승전에서 러시아의 알렉세이 데니센코를 10-8로 꺾고 우승했다.

 

▲ 2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2018 월드태권도그랑프리시리즈 1차 대회 남자 68㎏ 결승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이대훈(왼쪽 두번째)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세계태권도연맹 제공/뉴시스]
 

 

이번 타이틀로 이대훈은 2013년 월드그랑프리가 시작된 이후 9번째 금메달을 손에 넣었다. 또, 2015년 시리즈 3차 대회부터 이번 대회까지 월드그랑프리 7회 연속 우승 행진도 이어갔다.

남자 80㎏ 초과급 인교돈(한국가스공사)과 여자 67㎏급 오혜리(춘천시청)는 로마 대회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했다.

로마 월드태권도그랑프리에서는 256명의 남녀 선수들이 51개국을 대표해 8개 체급에서 자웅을 겨룬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