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5:38 (월)
[UFC 227] 더 많이 때린 강경호, 밴텀급 하모스에 1-2 판정패 아쉬움
상태바
[UFC 227] 더 많이 때린 강경호, 밴텀급 하모스에 1-2 판정패 아쉬움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08.05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미스터 퍼펙트’ 강경호(31)가 UFC 밴텀급 4연승에 아쉽게 패했다. 지금까지 중 가장 호적수를 만난 만나 뛰어난 경기 운영을 보였지만 결과는 아쉬웠다.

강경호는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히카르도 하모스(브라질)와 UFC 227 언더카드 밴텀급 경기에서 3라운드 판정 끝에 2-1(29-28 28-29 28-29)로 석패했다.

김동현에게 ‘매미권’을 배워 방어적으로라도 경기를 치러 반드시 4연승을 거두겠다는 의지를 보였던 강경호는 물러섬 없는 경기를 치렀다.

 

▲ 강경호(오른쪽)는 5일 UFC 227 언더카드 히카르도 하모스와 밴텀급 경기에서 판정패했다. [사진=UFC 공식 홈페이지 캡처]

 

1라운드 강경호는 적극적으로 나섰던 강경호는 이내 하모스의 공세에 밀렸다. 그러나 당황하지 않고 받아치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과감한 태클로 두 차례 테이크 다운을 성공시키기도 했지만 하모스의 빠른 방어에 공세를 이어가진 못했다.

1라운드를 전략대로 잘 치른 강경호는 2라운드 테이크 다운을 한 뒤 상위 포지션을 차지했다. 그러나 큰 재미를 보지는 못했고 오히려 하모스에게 다리를 내주며 어려움에 몰리더니 이번엔 윗 자리를 내줬다. 그러나 발로 하모스를 밀어내며 영리하게 일어섰다.

그러나 3라운드에서도 확연한 우위를 잡진 못했다. 그러나 경기 내내 크게 밀리지 않았다. 2분여 동안 상위 포지션을 유지했고 타격 적중 횟수도 68-28로 앞서 승리를 기대케 했다.

그러나 결과는 판정패. 심판 1명은 강경호의 손을 들어줬지만 나머지 2명은 반대였다. 그 차이는 매우 작아 더 아쉬움이 남았다.

2013년 옥타곤 입성 후 1무 1패로 적응기를 거치던 강경호는 순이치와 미치노리를 연속으로 잡은 뒤 군입대를 선택했지만 복귀 후 곧바로 카네티를 꺾고 3연승을 달렸다. 그러나 이날 하모스에 덜미를 잡히며 종합격투기 13승 8패를 기록하게 됐다. 히카르도 하모스는 12승(1패) 째를 챙겼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