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컬처Q 힙합/랩음악
'랩비트 페스티벌 2018' 성료 '양동근·도끼 넘어 김하온·Ph-1까지' 힙합뮤지션 총 출동
  • 홍영준 기자
  • 승인 2018.09.17 10:30 | 최종수정 2018.09.17 10:30:22
  • 댓글 0

[스포츠Q(큐) 홍영준 기자] 랩비트 페스티벌 2018 (RAPBEAT FESTIVAL 2018)이 성황리에 종료됐다.
 
페스티벌 기획사 컬쳐띵크는 "1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고척스카이돔에서 ‘랩비트 페스티벌 2018’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며 "이날 페스티벌에는 약 3만5000여 명의 관람객이 몰렸고, 총 83명의 아티스트가 출연했다"고 17일 알렸다.

 

랩비트 페스티벌 2018 (RAPBEAT FESTIVAL 2018)이 성황리에 종료됐다. [사진 = 컬쳐띵크 제공]


 
랩비트 페스티벌은 대중음악, 언더그라운드, 해외 뮤지션을 아우르는 최다 힙합 아티스트 출연 및 최장시간 힙합 공연으로, 국내 힙합 역사상 최대 규모로 펼쳐졌다. 

첫 순서로는 국내 최정상급 디제잉 실력을 보유한 ‘디제이 테즈(DJ TEZZ)’가 환상적인 퍼포먼스로 페스티벌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지는 공연에는 힙합계의 대부 양동근을 비롯해 인기 힙합 뮤지션 도끼, 더콰이엇, 식케이, 해쉬스완, 우디고차일드, '쇼미더머니 777' 우승 후보로 지목된  키드밀리, 피에이치원(Ph-1), 김효은, 제네더질라, '고등래퍼'의 인기 주역 김하온, 빈첸(VINXEN), 이수린, 윤병호 등 최근 국내 힙합신에서 주목받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해 현장의 열기를 더했다.
 
특히 이날 페스티벌에는 몽환적인 사운드로 많은 국내 팬들을 보유한 뉴욕 브루클린 힙합 그룹 ‘포니 피피엘(PHONY PPL)’과 지코가 즐겨 듣는다고 밝혀 화제가 되었던 아일랜드 출신 힙합 그룹 ‘헤어 스퀘어드(HARE SQUEAD)’ 두 해외 아티스트 팀도 내한해 무대를 빛냈다.

관계자는 "지난 5년간 ‘랩비트쇼(RAPBEAT SHOW)’로 힙합 공연을 선보였던 이번 페스티벌은 올해 그 규모를 대폭 확대해 처음으로 ‘랩비트 페스티벌(RAPBEAT FESTIVAL 2018)’이란 타이틀로 돌아왔다"며 "페스티벌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화려한 라인업과 퍼포먼스, 관객 참여 이벤트를 제공했다"고 자평했다.
 
페스티벌은 공연장을 방문한 고객들에게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했다. 현장의 관계자는 "컬쳐띵크 부스에서는 행사 전시와 낙서월을 제공했으며, 비밀번호 풀기 이벤트와 추첨 이벤트를 진행해 컬쳐띵크의 연간 행사에 무료로 입장할 수 있는 컬쳐띵크 PASS를 비롯한V MODA 헤드폰 등 다양한 상품을 증정했다"며 "또한 페스티벌을 한 층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관객들에게 타투와 페이스페인팅을 무료로 제공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고 전했다.
 
이번 '랩비트 페스티벌 2018'을 성황리에 마친 컬쳐띵크 측은 "컬쳐띵크는 역사상 최대 규모의 힙합 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글로벌 페스티벌 기획사로서의 역량을 보여주었다"며 "내년에도 관객들이 찾는 라인업과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페스티벌로 거듭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홍영준 기자  hidden81@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랩비트 페스티벌 2018

홍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