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22:37 (금)
테니스 코리아오픈 복식 정상 한나래-최지희, WTA 랭킹 급상
상태바
테니스 코리아오픈 복식 정상 한나래-최지희, WTA 랭킹 급상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09.24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한국 선수로는 14년 만에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복식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한나래(인천시청)와 최지희(NH농협은행)의 주가가 치솟고 있다.

24일(한국시간) WTA가 발표한 랭킹에 따르면 한나래는 복식 205위에서 79계단 상승한 126위가 됐고, 최지희는 313위에서 144위까지 올라갔다.

한나래-최지희는 23일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복식 결승에서 셰쑤웨이-셰수잉(이상 대만) 조를 2-0(6-3 6-2)으로 제압했다.

 

▲ 코리아오픈 여자 복식 우승을 차지한 한나래(왼쪽)와 최지희가 WTA 랭킹을 큰 폭으로 끌어올렸다. [사진=연합뉴스]

 

이는 한국 테니스의 경사였다. WTA 투어 복식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한 건 2004년 이 대회 조윤정-전미라 이후 14년만이었다.

코리아오픈 여자단식 단식 결승에서 아일라 톰리아노비치(호주·53위)를 2-1(7-6<7-2> 4-6 6-2)로 잡아낸 우승자 키키 베르턴스는 단식 12위에서 한 계단 오른 11위가 돼 개인 최고 순위를 끌어올렸다.

US오픈 여자단식 우승자 오사카 나오미(일본)는 7위에서 8위로 한 단계 내려섰다.

남자프로테니스(ATP)에서는 정현(한국체대)이 23위를 지켰고 대만 챌린저대회 단식 결승에서 가엘 몽피스(프랑스·42위)에게 1-2(4-6 6-2 6-1)로 석패한 권순우(당진시청)는 58계단 상승해 210위까지 치고 올라섰다. 권순우의 개인 최고 순위는 지난해 11월 기록한 168위다.

이덕희(현대자동차후원)도 232위에서 205위로 순위가 올랐다.

지난주 8위였던 도미니크 티엠(오스트리아)과 7위였던 그리고리 디미트로프(불가리아)는 각각 7위와 8위로 순위를 서로 바꿨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