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17:59 (목)
[SQ이슈] 지리산 입장료 폐지 국민청원 등장...조계종 대책 마련 논의한다
상태바
[SQ이슈] 지리산 입장료 폐지 국민청원 등장...조계종 대책 마련 논의한다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8.11.15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혜원 기자]  "문화재를 관람할 의사가 없는 사람에게 관람료를 내야만 도로를 통행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합법일까?" 구례 천은사는 2013년 6월 문화재관람료 징수 소송 1심에서 패소했다. 매년 해묵은 논쟁인 문화재관람료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면서 조계종과 정부가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나섰다.

지난 13일 취임식을 가진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이날 취임 법회에서 "공공기관조차 불교를 종교간 형평성이라는 행정 편의적 시각으로 접근하고 있다"며 "조계종은 전통문화의 계승·발전과 민족문화의 창달에 노력해야 하는 국가적 책무이자 헌법적 가치의 실현을 위해 전통문화 정책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를 실시할 문화재관람료 문제 해결을 위한 움직임을 이어갈 것"을 강조했다.

 

지리산 [사진=연합뉴스 제공]

 

원행 스님이 취임 법회에서 해당 의견을 낸 것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문화재관람료 폐지를 요구하는 청원글들과 일련의 관계가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문화재관람료 폐지 촉구하는 내용을 남은 게시글이 올라오고 있다.

해당 청원 내용을 살펴보면 일부 방문객들은 "사찰 입구가 아닌 국립공원 입구 등 초입에서부터 관람료를 징수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 즉, 사찰을 방문하지 않고 지리산을 방문하는 경우에도 사찰 통행료를 지불하는 것은 위법하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입장료를 받는 조계종 측은 통합징수의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조계종 관계자는 "문화 유산에 대한 정부나 지자체의 유지, 보수 지원이 극히 미미하며 국보나 보물 등 국가지정문화재라 할지라도 관리가 사실상 이루어지지 않는다"며, "현재 문화 유산이 사찰 차원에서 관리 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불교문화재연구소는 '국가지정문화재 소유 및 예산분석'을 통해 국가가 보유한 문화재에 대한 편중된 예산 지원을 이유로 문화재 관람료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어 조계종 관계자는 "국민들의 여론에 따라 국립공원 입장료 쟁점을 해소하기 위한 자체 위원회를 꾸리고 소위원회를 가동해 정부와의 타협안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과연, 조계종과 정부가 문화재관람료에 대하여 국민들을 만족시킬 수 있는 결과를 도출할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