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4 11:42 (목)
[KPGA 시상식] '꾸준함의 대명사' 이형준 대상, 우승 없이 1억+제네시스
상태바
[KPGA 시상식] '꾸준함의 대명사' 이형준 대상, 우승 없이 1억+제네시스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12.13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이형준(26·웰컴저축은행)이 한국프로골프(KPGA) 제네시스 대상을 거머쥐었다.

이형준은 13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 제네시스 시상식에서 최고 선수에게 주어지는 제네시스 대상을 받았다.

KPGA 코리안투어 통산 4승을 거둔 그는 올 시즌 우승한 적이 없지만 준우승 2회, 3위 3회, 톱10 6회, 출전 전 대회(17회) 컷 통과 등 꾸준함으로 보너스 상금 1억 원, 제네시스 G70 승용차를 부상으로 받았다.

 

▲ [한남동=스포츠Q(큐) 주현희 기자] 이형준이 제네시스 대상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정상에 오른 적 없이 대상을 받은 이는 2005년 허석호 이후 이형준이 두 번째다.

박상현(35·동아제약)은 제네시스 상금왕(7억9006만6667 원), 69.133타로 ‘덕춘상(골프존 최저타수상)’, 한국골프기자단 선정 '2018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까지 3관왕을 달성하는 기쁨을 누렸다.

'명출상'(까스텔바작 신인상)은 함정우(24·골프존), 'BTR 장타상'은 시즌 평균 드라이브 거리 299.79야드를 기록한 김봉섭(35·조텍코리아), '아워홈 그린적중률상'은 그린적중률 평균 75.093%를 올린 문경준(36·휴셈)이 을 가져갔다.

임성재(20·CJ대한통운)는 '해외특별상', 최호성(45), 허인회(31·스릭슨), 김태훈(33)은 '스포츠토토 KPGA 인기상'을 품었다. 이태희(34·OK저축은행)가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1라운드에서 날린 알바트로스는 '하나금융그룹 베스트샷'으로 선정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