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Q속보
'용왕님 보우하사' 안내상 "뭔 짓을 한 거냐" 미인도 도난 후회...박정학 발견했지만 놓쳤다
  • 이남경 기자
  • 승인 2019.01.14 19:57 | 최종수정 2019.01.14 20:29:58
  • 댓글 0

[스포츠Q(큐) 이남경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 안내상과 임호의 과거 인연이 그려졌다. 안내상은 박정학을 발견하고 쫓았으나 결국 그를 붙잡지 못했다. 

14일 저녁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에서는 안내상(심학규 분)이 임호(조지환 역)의 그림을 훔쳐 달아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임호는 정찬(마성재 역)을 만나 그동안 얽힌 오해를 풀고 있었다. 

 

[사진=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화면 캡쳐]

 

임호는 고려시대 미인도 도둑으로 몰렸던 상황. 정찬에게 "어설프게 빌미 주지 말고 제대로 준비해서 밀고 들어가자"고 말했다. 

같은 시각, 안내상은 딸의 병원비를 마련하지 못해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며 술을 마셨다. "마누라, 지나가 잡아 죽이려고 할 텐데"라며 술을 마시던 안내상은 옆에 놓인 임호의 가방을 쳐다봤다. 임호의 가방에는 고려시대 미인도 그림이 있었다.

그는 "고려시대 그림이면 돈이 얼마냐. 니들은 그깟 그림 없어도 잘 먹고 잘살 것 아냐"라며 그림을 훔쳐 도망갔다. 그러나 얼마 가지 못하고 "심학규, 뭔 짓을 한 거냐"라며 자신의 행동을 후회했다.

그 순간 안내상은 정찬의 차를 고장내고 있던 박정학(서필두 역)을 발견했다. 안내상은 박정학을 쫓았지만 결투 끝에 놓치고 말았다.

이후 예고편에서는 임호, 양정아(심청이 친모 역)의 죽음과 정찬의 사고가 그려져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갔다. 안내상과 임호의 인연이 그려진 가운데, 두 사람의 인연이 극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이남경 기자  1eenk@naver.com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