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03:11 (토)
[생활정보] 오늘부터 연말 정산시작... 올해부터 변경사항 알고 혜택 챙기는 법은?
상태바
[생활정보] 오늘부터 연말 정산시작... 올해부터 변경사항 알고 혜택 챙기는 법은?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1.15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강한결 기자] 올해부터 도서 및 공연 등 문화생활을 즐기는 직장인은 '13월의 보너스'라 불리는 연말정산 에서 더욱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도서·공연 신용카드 사용분이 소득공제에 포함되기 때문이다. 

15일부터 직장인이 지난 1년간 낸 세금을 최종 정산해 차액을 돌려받거나 더 내는 연말정산이 시작된다. 오전 8시부터 홈택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가 진행된다. 연말정산 간소화는 근로자와 원천징수의무자인 회사가 쉽게 연말정산을 할 수 있도록 관련 자료를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다.

국세청은 서비스 첫날인 15일,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 시작일인 18일, 수정·추가 자료 제공 다음 날인 21일, 부가가치세 신고 마감일인 25일 등은 홈택스 사용자가 많아 접속이 지연될 수 있다며 이용 자제를 당부했다.

 

새롭게 적용되거나 놓치기 쉬운 연말정산 절세팁을 활용하면 추가적인 이득을 볼 수 있다. [사진= 연합뉴스]

 

올해부터 새롭게 적용되거나 놓치기 쉬운 연말정산 절세팁을 활용하면 400만원 이상의 소득·세액공제를 추가로 받을 수 있어 근로자들의 관심이 요구된다.

우선 중소기업 취업자 소득세 감면은 올해부터 적용대상이 대폭 확대됐다. 15세 이상 34세 이하 청년이 중소기업에 취업한 경우 회사에서 받는 근로소득에 대해 취업일로부터 최대 5년간 세액감면을 받을 수 있다. 연 감면한도는 150만원이다.

2012년 1월1일~2013년 12월31일 취업 청년의 경우 100% 감면율이 적용되며 2014년 1월1일~2015년 12월31일 취업자는 50% 감면율이 적용된다. 2016년 1월1일 이후 취업 청년은 70%를 감면받게 된다.

60세 이상 고령층과 장애인, 경력단절여성도 중소기업에 취업한 경우 취업시기에 따라 최대 70%를 감면받을 수 있다. 2016년 1월1일 이후 중소기업에 취업한 60세 이상 노인과 장애인의 경우 70% 감면율이 적용되며, 2014년 1월1일~2015년 12월31일 취업자는 50% 감면율이 적용된다. 경력단절여성은 2017년 1월1일 취업자부터 70%의 감면혜택이 주어진다. 

국민주택규모 주택에 거주하는 총급여액 7000만원 이하 무주택 근로자도 달라진 연말정산 조건으로 인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국민주택규모 주택을 임차해 지출한 월세액에 대해 10% 세액공제를 받는 제도다. 연간 750만원 월세액에 대해 최대 75만원의 세액공제를 받게 되는 것이다.

월세액 세액공제는 집주인의 동의나 확정일자를 받지 않아도 공제를 받을 수 있다. 또 배우자 등 기본공제 대상자가 계약을 체결한 경우도 공제를 받을 수 있다. 1인가구가 많이 사는 오피스텔·고시원 월세비도 세액공제가 가능하다. 연말정산 신고 기간내 세액공제를 받지 못한 경우 5년 내 경정청구를 통해 환급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2018년 7월1일 이후 신용카드로 결제한 도서공연비에 대해 30% 공제율이 적용된다. 이는 일반 신용카드 공제율 15%보다 15%포인트(p) 높은 수준이며 직불·선불카드 공제율과 같은 공제율이다. 도서공연비 소득공제액은 최대 100만원이다.

오늘부터 연말정산 기간이 시작된다. 이번 연말정산이 13월의 보너스가 될까, 세금폭탄이 될지. 직장인들의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