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0 23:34 (월)
굶는 다이어트는 좋지 않다? 편견 깨버린 '간헐적 단식'... 과욕은 금물
상태바
굶는 다이어트는 좋지 않다? 편견 깨버린 '간헐적 단식'... 과욕은 금물
  • 안효빈 기자
  • 승인 2019.02.19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효빈 기자] ‘굶어서 빼는 다이어트는 오히려 건강을 해친다’

그간 우리가 알고 있던 다이어트에 관한 통념이다. 그러나 최근 들어 이 통념이 점점 깨지고 있다.

SBS 스페셜 '끼니반란', MBC '공복자들' 등 여러 TV 프로그램에서 ‘간헐적 단식’이 소개되었다. 프로그램은 시청자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고 점점 간헐적 단식을 시도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SBS 스페셜은 지난달 다시 돌아온 '끼니반란'을 소개해 시선을 모았다. [사진= SBS스페셜 '끼니반란' 방송화면 캡처]

 

특히, SBS 스페셜은 지난달 13일 '2019 끼니반란 1부 간헐적 단식 2.0'에 이어 같은달 20일에는 '2부 먹는 단식, FMD의 비밀'을 방송했다. 

이 프로그램은 2013년 대한민국을 간헐적 단식 열풍에 빠트렸던 '끼니반란'이 올해 더 새롭고(NEW), 더 강력하고(HOT), 더 간단한(EASY) 방식으로 돌아왔다고 알렸다. 2부에서는 미국 남캘리포니아(USC) 대학의 발터 롱고 박사가 개발한 단식모방식단 FMD(Fasting-Mimicking Diet)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간헐적 단식(Intermittent Fasting)은 음식을 먹는 시간과 먹지 않는 시간을 구분하는 다이어트 방법이다. '2019 끼니반란'에서 소개된 방법은 16:8 법칙과 5:2 법칙, 이렇게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16:8 법칙은 하루 24시간 중 16시간은 공복을 유지하고 8시간만 식사를 하는 방법이다. 5:2 법칙은 일주일 5일은 평소 식사를 하고 2일은 공복을 유지하는 방법이다.

간헐적 단식의 원리는 이러하다. 공복상태에서의 인체는 염증을 유발하는 ‘백색지방’을 열을 내고 칼로리를 소모하도록 하는 ‘갈색지방’으로 바꾸어 준다. 이러한 과정은 좀 더 효율적인 칼로리 소모가 일어나도록 유도한다. 

간헐적 단식은 이 같은 효율성에 더해 음식 종류를 제한하는 일반 다이어트와 달리 정해진 식사 때는 먹고 싶은 것을 먹어도 된다는 장점이 있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 SBS 스페셜 '끼니반란' 방송화면 캡처]

 

물론 간헐적 단식에도 주의해야할 점이 있다. ‘근 손실’과 ‘폭식’이다.

영양소를 제한하면 체지방만 감소하는 것이 아니라 근육양 또한 감소해 근 손실이 일어나게 된다. 이는 장기적으로 볼 때 오히려 다이어트의 해가 될 수 있다. 근육양은 기초대사량에 많은 영향을 준다. 근육양이 감소하면 기초대사량까지 함께 감소한다. 

이러한 반응이 이루어지게 되면 ‘물만 먹어도 살찌는 체질’이 되기 십상이다. 간헐적 단식 다이어트를 중단하게 되었을 때 많이 먹지 않아도 본래의 체중으로 다시 돌아가게 된다. 따라서 간헐적 단식을 연구한 많은 전문가들은 간헐적 단식과 무산소 트레이닝을 통해 근 손실을 예방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폭식’ 또한 주의해야 한다. 공복상태를 유지하는 동안 사람은 당연히 ‘배고픔’이라는 것을 느끼게 된다. 긴장의 끈을 놓치게 되어 배고픔을 참지 못하고 폭식을 하게 되면 그 대가는 평소의 배가된다. 공복상태일 때의 인체는 위기를 느끼게 되어 섭취한 영양소를 더욱 빠르게 저장하려는 특성을 발현한다. 그렇기 때문에 공복상태의 폭식은 평소보다 체중을 더 증가시키게 된다.

'간헐적 단식'은 지금까지 세계 각국에서 900여 개의 논문과 연구 결과가 쏟아져 나오고 있는 세계적인 '트렌드'로 부상하고 있다. 먹방이 넘치고 24시간 음식을 소비하는 시대에 역설적으로 간헐적 단식 속 ‘배고품’이 주는 지혜가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정해진 방법을 잘 준수하지 않는다면 건강을 더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를 가지고 시도하라고 당부하고 있다. 

'과유불급'이라는 '중용'의 옛말처럼 아무리 좋은 약도 과하면 부족함만 못한 법이다. 전문가들은 '간헐적 단식'을 할 때도 단기간 효과를 보려는 과도한 욕심을 버리고 자신의 몸에 맞는 최적의 공복시간을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