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17:15 (수)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 확대...교통비 최대 30%+α 절약
상태바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 확대...교통비 최대 30%+α 절약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3.07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강한결 기자] 정부가 대중교통비를 30% 이상 절약할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의 전국 도입을 본격화하기 위해 올해 시범사업 규모를 확대한다.

지난해 시범사업을 통해 제기된 불만을 대폭 반영해 기존 선불카드 방식에서 후불카드로 바꾸고, 전국 어디에서나 한장의 교통카드로 이용할 수 있도록 호환성을 높였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이같은 내용의 '광역알뜰교통카드 2.0' 설명회를 열고, 올해 시범사업 참여 지자체를 공모한다.

 

[사진 = 연합뉴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전이나 그 후에 걷거나 자전거를 타면 그 이동 거리만큼 마일리지를 적립해주는 제도다. 서민 교통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기획됐다.

정기권 카드가 교통비 정액보다 10% 할인된 금액으로 판매되는 데다가 보행·자전거로 쌓은 마일리지를 통해 최대 20%까지 추가로 할인해줘 최고 30%까지 교통비를 절감할 수 있다.

국토부는 지난해 세종시와 울산시, 전주시에서 체험단과 일반 국민이 참여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해 불편 사항을 분석해 개선안을 만들었다.

이에 따라 업그레이드된 광역알뜰교통카드는 한장의 카드로 전국 어느 곳에서나 사용하도록 호환성이 강화됐다. 기존에는 시범사업 지역에서만 사용이 가능했다.

국토부는 이달 개선된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 지원 지자체에 대한 심사를 거쳐 다음 달 대상 지자체를 선정하고 상반기 안에 시범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르면 내년 이 카드를 전국으로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강주엽 국토부 교통정책조정과장은 "광역알뜰교통카드가 국민 교통비 부담을 줄이고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는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범사업을 통해 더 편리한 카드를 만들어 전국 시행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