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20:36 (금)
‘제2의 이정협' 발굴, 유소년 경쟁력 강화가 한국축구의 미래
상태바
‘제2의 이정협' 발굴, 유소년 경쟁력 강화가 한국축구의 미래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5.02.0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리그 23구단 산하 유소년 클럽 담당자 회의 개최

[스포츠Q 이세영 기자] 슈틸리케 한국 축구대표팀이 날카로운 통찰력으로 한국 유소년 축구의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한 가운데 유소년 축구의 경쟁력 강화와 저변 확대를 위해 K리그 각 구단 유소년 담당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지혜를 모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6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K리그 23개 구단 유소년 담당자를 대상으로 ‘FUTURE GREAT' 프로그램 등 2015년 유소년 저변확대 및 육성 중점 추진사업을 브리핑했다.

유소년 축구 인성 교육 프로그램 ‘FUTURE GREAT'을 활용한 초등학교 교사 연수 프로그램과 축구 강사 프로그램 가동 계획이 주목을 끌었다. 지난해 연맹이 유소년 저변 확대를 위해 서울대, 게토레이와 공동 개발하고 교육부 업무협약을 통해 전국 5600개 초등학교에 시청각자료와 E북, 어플리케이션 형태로 배포한 ‘FUTURE GREAT'는 게토레이와 함께하는 유소년 축구 교육 티칭 공식 브랜드다.

▲ 한국프로축구연맹이l 6일 축구회관에서 K리그 23개 구단 유소년 담당자를 대상으로 2015년 유소년 저변확대, 육성 중점 추진사업을 브리핑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연맹은 K리그 23개 구단 연고지역 초등학교 교사를 대상으로 ‘FUTURE GREAT’ 연수를 실시해 초등학교의 체육수업을 지원하고, K리그 구단 유소년 지도자를 강사로 양성해 각 연고 지역의 초등학교와 유치원 수업에 체육교사로 파견, 축구 보급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K리그 축구의 날’, K리그 최고 스타와 함께 하는 ‘스포츠스타 체육교실’, 연고지 어린이들과 함께하는 ‘K리그 유소년 페스티벌’, ‘학교 스포츠클럽 대회’, ‘다문화 유소년 축구교실’ 등 저변확대를 위한 각종 추진사업을 논의했다.

또한 한국 최고의 유스시스템을 운영 중인 K리그 구단 산하의 유소년 육성반과 관련해 ‘유소년 지도자 해외연수’, ‘유소년 지도자 컨퍼런스’, ‘유소년 아카데미’ 등의 프로그램을 공유하며, ‘제2의 이정협(부산 유스 출신)’을 길러내기 위한 기반 마련을 강구했다.

아울러 지난해 12월 스페인 라 리가의 레알 마드리드, FC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에스파뇰 등 4개 팀에서 진행된 구단 유소년 지도자 벤치마킹의 결과물인 ‘라 리가 클럽 유스시스템 벤치마킹 리포트’를 공유해 세계 최고 유소년 시스템의 이해도를 높이는 시간도 가졌다.

연맹은 각 구단에 4단계 연령별 클럽(U-10, U-12, U-15, U-18)을 보유할 것과 아시아축구연맹 A급 자격증 보유자로 유소년 육성 책임자를 반드시 두어야 함을 규정에 두고 유소년 육성에 비중을 두고 있다.

syl015@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