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12-03 13:52 (일)
김기태, 김호령 이틀연속 선발 내보내는 배경은
상태바
김기태, 김호령 이틀연속 선발 내보내는 배경은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5.04.24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뷔타석에서 안타 때리며 찬스 이어나가…"내일까지 1번으로 기용한다"

[잠실=스포츠Q 이세영 기자] “프로 첫 타석이었는데 얼마나 떨렸겠느냐. 그런데 안타를 때려서 정말 기특했다.”

전날 안방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둔 것 때문만은 아니었다. 김기태(46) KIA 감독이 제자의 맹활약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김 감독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과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루키 김호령(23)을 이틀 연속 리드오프로 투입하는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김호령은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한다.

▲ [잠실=스포츠Q 최대성 기자] 김기태 KIA 감독이 24일 KBO리그 두산전을 앞두고 김호령(사진)을 이틀 연속 1번 타자로 출전시키는 배경을 밝혔다.

군상상고와 동국대를 졸업하고 지난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10라운드에 KIA 유니폼을 입은 김호령은 데뷔 첫 타석부터 인상적인 타격을 했다.

지난 22일 광주 롯데전에서 팀이 1-7로 뒤진 7회말 2사 2루에서 프로 데뷔 후 1군 첫 타석에 선 김호령은 상대 투수 이명우의 4구를 쳐 중전 안타로 연결했다. 다음 타자 강한울의 타석 때 폭투가 나와 김호령의 안타가 더욱 빛을 발했다.

그의 상승세는 다음날까지 이어졌다. 1번 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 출장한 김호령은 생애 첫 1군 무대 선발 출격에도 긴장하지 않았다. 5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하며 김기태 감독을 흐뭇하게 했다.

김호령의 활약을 지켜본 김기태 감독은 “프로 첫 타석이었는데 얼마나 떨렸겠느냐. 그런데 안타를 쳐줘 정말 기특했다”며 “내일까지는 1번으로 기용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KIA는 김호령과 최용규(2루수)가 테이블세터를 이루고 브렛 필(1루수)-나지완(우익수)-이범호가(지명타자) 중심타선을 형성한다. 김다원(좌익수)-박기남(3루수)-차일목(포수)-강한울(유격수)이 하위타선에 배치된다.

syl015@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