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22:31 (수)
'태양의 계절' 윤소이, 정한용 유전자로 친자 확인...최성재 "의심해서 미안"
상태바
'태양의 계절' 윤소이, 정한용 유전자로 친자 확인...최성재 "의심해서 미안"
  • 홍영준 기자
  • 승인 2019.06.13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홍영준 기자] '태양의 계절' 윤소이가 정한용의 피로 친자확인을 시도했다. 정한용은 자신의 유전자와 일치한 손자를 인정하며 의심을 거뒀다.

13일 방송된 KBS 2TV '태양의 계절'에서는 정한용(장월천 역)의 방에 찾아온 최성재(최광일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성재는 혹시 윤소이의 아이가 자신의 핏줄이 아닐 것이란 생각에 "친자확인을 하지 않으면 안되느냐"고 정한용에게 물었다.

하지만 정한용은 최성재의 머리를 때리며 "네 친자 맞다. 내가 다 확인했다"며 그를 안심시켰다.

 

'태양의 계절' 윤소이가 정한용의 피로 친자확인을 시도했다. [사진 = KBS 2TV '태양의 계절' 방송 화면 캡처]
'태양의 계절' 윤소이가 정한용의 피로 친자확인을 시도했다. [사진 = KBS 2TV '태양의 계절' 방송 화면 캡처]

 

놀란 최성재는 윤소이에게 달려가 "의심해서 미안하다. 그리고 고맙다"며 그를 안아줬다.

하지만 사실 윤소이는 최성재의 유전자로 친자를 확인하지 않았다. 정한용을 직접 찾아간 윤소이는 "광일 씨가 죽어도 친자확인은 하지 않을 거다. 그러니 대신 유전자 검사를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윤소이는 "광일 씨가 기뻐하는 모습을 꼭 보고 싶다. 그러니 광일 씨 머리카락으로 검사를 했다고 말해달라"고 요구했다. 정한용은 신용으로 살아온 인생이라며 이를 받아들였다.

윤소이가 위기를 넘기면서 장회장의 양지그룹에 일원으로 인정받았다. 윤소이가 아들과 함께 양지그룹에서 어떻게 살아남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다.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좌게임 '태양의 계절'은 지난 3일부터 방송을 시작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