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8:49 (금)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중계] 정민철 해설, "류현진 위기관리능력 역시!"
상태바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중계] 정민철 해설, "류현진 위기관리능력 역시!"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7.1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MBC·스포츠 플러스(SPORTS+)·온에어, 네이버, 아프리카TV 생중계)에 한국인 최초로 류현진(32·LA다저스)이 선발 등판하자 정민철 MBC 야구 해설위원도 감격스런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진행 중인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아메리칸리그 저스틴 벌렌더(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선발 맞대결을 벌여 전혀 주눅 들지 않았다.

정민철 해설위원은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마운드에 선 류현진을 보고 “당연히 첫 경험이라 떨릴 수밖에 없다”며 “다시 태어난다면 나도 저 마운드에 서보고 싶다”는 말로 류현진이 얼마나 대단한 일을 치르고 있는지 실감케 했다.

▲ 류현진이 10일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등판해 1이닝 무실점 호투했다. [사진=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본 경기에 앞서 정민철 해설위원은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이 류현진을 이뻐하는 모습을 중간 중간 확인할 수 있다”며 흐뭇함을 감추지 않았다. 또 “(5번타자) J.D. 마르티네스까지 가면 안 된다. 3번에서 끊어줘야 한다”며 선전을 기원했다.

정 해설위원은 계속해서 “(류현진이) 부상을 극복했기 때문에 이 상황이 가치가 높다. 기록적으로 팀에 도움이 되는 것도 많지만 여러모로 동료들에게 의미하는 메시지가 많다”며 로버츠 감독이 류현진을 신뢰하고 치켜세우는 배경을 설명했다. 

류현진은 1회말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우익수)-D.J. 르메이휴(뉴욕 양키스·2루수)-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중견수)-카를로스 산타나(클리블랜드 인디언스·1루수)-J.D. 마르티네스(보스턴 레드삭스·지명타자)로 이어지는 강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첫 타자 스프링어에 중전 안타를 내줬지만 이후 특유의 위기관리 능력을 자랑했다. 세 타자 연속 땅볼로 아웃카운트를 잡아내며 상황을 일단락시켰다.

정 해설위원은 “류현진이 극찬 받는 부분이 위기관리능력이다. 오늘도 (위기)상황에 놓였는데 ‘내가 잘하는 게 이거다’라고 보여주듯 모든 타자를 땅볼로 막았다“고 분석했다.
 
역대 아시아 투수가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선발 등판하는 것은 1995년 노모 히데오(당시 LA다저스)에 이어 두 번째다. 코리안리거로서 올스타전에 나선 것은 박찬호(2001년), 김병현(2002년), 추신수(2018년)에 이어 네 번째.

2001년 LA다저스 시절 박찬호가 시애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중간 계투로 투입돼 1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이듬해인 2002년에는 김병현 MBC스포츠플러스 야구 해설위원이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소속으로 출전해 이닝 3피안타 2실점했던 것과 비교하면 류현진이 이날 제 기량을 발휘하며 역할을 제대로 했다는 걸 알 수 있다. 

전반기 10승 2패 평균자책점(방어율) 1.73이라는 화려한 성적으로 내셔널리그 최고투수로 인정받은 류현진은 사이영상 후보다운 면모로 아메리칸리그 강타자들을 막아냈다. 로버츠 감독의 기대에 십분 부응하며 정민철 해설위원을 비롯해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을 지켜보는 국내 야구팬들을 흐뭇하게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