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08:16 (수)
설 연휴 고즈넉한 서울 뒷길 '서촌'을 걸어보자~
상태바
설 연휴 고즈넉한 서울 뒷길 '서촌'을 걸어보자~
  • 용원중 기자
  • 승인 2014.01.29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용원중 기자]  나흘간 쉴 수 있는 설 연휴 동안 서울에 있는다?! 무엇을 하며 시간을 보내면 좋을까. 가족, 연인, 친구와 혹은 나홀로 경복궁 서쪽에 고즈너기 자리한 서촌을 거닐면 색다른 감흥에 취할 수 있을 법하다.

개발이 제한됐던 덕에 시간이 느긋하게 흐르는 서촌마을은 오래된 한옥과 낡은 대문, 골목길에서 옛 서울의 정취와 낭만을 접하게 된다. 한옥이 늘어선 옛 골목과 재래시장이 소규모 갤러리, 공방과 어우러져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골목골목 누비는 즐거움이 있는 서촌의 옛 추억길을 소개한다.

▲ 대오서점

▲대오서점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헌책방으로 1934년에 지어져 63년째 서촌을 지키고 있다. 대오서점은 50년대 책방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향수를 자아낸다. 아쉽게도 지금은 책을 판매하고 있지 않지만 옛 추억을 간직한 사람들이 머물다 갈 수 있도록 그 모습을 유지하며 카페를 열었다. 좁고 허름해 보이는 문을 열고 들어가면 헌책이 쌓여있는 한옥을 볼 수 있으므로 내부까지 들어가 보자.

▲ 통인한약국

▲ 통인한약국

대오서점을 지나 한약향기가 나는 곳으로 발길을 조금 옮기면 한옥에 자리한 통인한약국을 만날 수 있다. 작지만 격조 있는 분위기가 풍기는 한옥 안으로 고개를 내밀면 가마솥에 한약을 달이는 행운을 만날 수 있다. 옛 한약방의 모습을 일부 재현한 한약국에서 약재, 한약, 한방차를 구경하며 한약사의 설명을 들을 수 있다. 가마솥으로 끓여낸 십전대보탕을 한 잔 마셔보는 것도 좋다.

▲  통인시장

출출해진 배를 달래기 위해 통인시장에 가서 도시락카페를 이용해보는 것도 좋다. 통인시장에서는 현금을 엽전으로 바꿔 시장 내 반찬가게를 돌며 뷔페처럼 원하는 반찬을 담아 먹을 수 있는 이색 체험을 할 수 있다. 주전부리할 것도 많은 이곳에서 통인시장의 명물 기름떡볶이를 맛보는 것도 빼놓지 말자.

▲ 통인시장 내 반찬가게

▲박노수 미술관

고 박노수 화백이 자신의 생활공간과 미술작품을 종로구에 기증해 만들어진 최초의 종로 구립 미술관이다. 미술관에는 아담한 정원이 있는데 그 곳에서 크고 작은 돌들로 만들어진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집으로 들어서면 안방을 비롯해 다락방까지 박노수 화백의 작품이 전시 중이다. 미술관 입장은 무료이므로 부담 없이 들어가 보자.

▲수성동 계곡

박노수 미술관을 나와 윤동주 하숙집 터를 지나 걸으면 옥인제일교회가 보이고 어느 새 인왕산 수성동 계곡 입구에 다다른다. 겸재 정선의 화폭에 등장했던 곳으로 인왕산의 아름다운 자태를 감상할 수 있다.

이외 천재시인 이상이 운영하던 '제비다방', 오래된 중국집 '영화루', 술과 안주가 맛있는 '바르셀로나'를 비롯해 작지만 감각적인 공방들과 소박한 밥집, 개성 가득한 카페들을 둘러보면 마음이 더욱 풍성해질 것이다.

goolis@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