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4:57 (금)
'안전불감증-독도문제' 안은 도쿄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에 대한체육회도 나섰다
상태바
'안전불감증-독도문제' 안은 도쿄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에 대한체육회도 나섰다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8.07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1년 앞으로 다가온 도쿄 올림픽에 한국이 보이콧하게 될까. 상상하기 힘든 일이 벌어질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 최근 경제 제재 조치로 이한 반일 감정 때문만이 아니어서 더욱 주목을 끈다.

대한체육회는 6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에 후쿠시마산 식자재 사용과 공식사이트의 지도에서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현한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할 계획이다.

스포츠에 정치적 문제가 고려될 경우 국제올림픽위원회(ICO) 등의 제재가 따를 수 있어 공식적인 항의가 아닌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와의 일대일 면담에서 2번째 문제도 언급할 전망이다.

 

▲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도쿄 올림픽 보이콧을 두고 대한체육회는 오는 20일부터 열리는 NOC와 면담에서 보이콧 문제를 언급할 예정이다. [사진=대한체육회 제공/연합뉴스]

 

2016년 리우 올림픽 때도 대회를 1년 앞둔 시점에서 문제가 나왔다. 당시엔 너무도 느린 경기장 공사와 지카 바이러스가 화두였다. 경기를 치러야 할 신축 구장의 공사가 지나치게 느려졌는데 이는 결국 대회를 앞두고 모두 해결됐고, 지카 바이러스에 대한 문제로 인해 일부 선수들이 출전을 거부하기도 했지만 지나고 보면 큰 문제는 없었다.

이번엔 사안이 다르다. 1964년 일본은 이미 도쿄에서 올림픽을 치른 적이 있어 제반 시설은 순조롭게 갖춰지고 있다. 하지만 먹거리가 문제다. 일본은 원전사고가 일어났던 후쿠시마 지역의 식자재를 선수단 음식에 사용하겠다고 밝혀 논란을 키웠다.

방사능 문제는 한국뿐 아니라 많은 올림픽 참가국이 우려하고 있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5일 CBS 의뢰로 실시한 ‘방사능 농수산물 안전 논란’ 도쿄 올림픽 보이콧 찬반 여론조사에선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502명이 응답했다.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4.4%p)에서 68.9%가 찬성 의사(선수 안전 최우선)가 반대(구체적 문제 드러나지 않아) 21.6%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도쿄 올림픽에 출전을 위해 선수들의 건강을 위해 체육회 자체적으로 급식훈련지원센터를 운영하는 등 대책도 마련하고 있는 대한체육회는 도쿄 올림픽 단장회의에서 여러 NOC가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면 조직위원회도 압박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이다. 여론이 방사능 문제에 쏠리면 KOC의 항의 가능성은 더욱 커진다.

 

▲ 2020년 도쿄 올림픽 보이콧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다. 서울 한 지역엔 이를 요구하는 현수막이 걸리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0일부터 사흘 동안 일본 도쿄에서 선수단장회의를 연다. 대한올림픽위원회(KOC)를 겸하는 대한체육회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한국 회원 자격으로 NOC와 조직위원회 1대1 면담에서 문제를 따질 계획이다.

더불어 지금은 삭제됐지만 한때 도쿄올림픽 공식사이트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현한 부분에 대해 명확히 항의해 독도 영유권에 대한 논쟁에 대한 관심을 세계적으로 확대시키겠다는 각오다.

독도 표기 문제는 KOC만이 나설 수 있는 문제다.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조직위 사이트에 성화 봉송 경로 등을 소개한 페이지에 일본 지도를 올려놓으며 독도를 일본 영토인 것처럼 표현했다. 조직위 사이트의 지도에 지명은 표기하지 않았지만 독도로 추정되는 표시가 있었다. 한국의 각종 항의에 대해서는 꼼짝 않는 일본이 NOC의 대대적인 보이콧 움직임에도 기고만장한 태도를 보일 수 있을지 의문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