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9:56 (금)
[UFC 241] 미오치치 '기적의 바디샷', 코미어 이대로 은퇴? 강경호 4연승
상태바
[UFC 241] 미오치치 '기적의 바디샷', 코미어 이대로 은퇴? 강경호 4연승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9.08.19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스티페 미오치치(37·미국)는 벼랑 끝까지 몰렸다. 3라운드까지 흐름을 내주며 흔들렸다. 그러나 미오치치에겐 승부를 뒤집을 ‘비기’가 있었다. 4라운드 그 공격이 빛을 발했고 미오치치는 다니엘 코미어(40·미국)를 누르고 헤비급 새 챔피언이 됐다.

미오치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혼다 센터에서 열린 UFC 241 헤비급 타이틀전에서 코미어를 4라운드 펀치 TKO로 잠재웠다.

13개월 전 코미어에게 1라운드 KO 패로 구겼던 자존심도 되찾은 대역전극이었다. 코미어의 은퇴로 이어질지도 관심이 커진다.

 

▲ 스티페 미오치치(가운데)가 18일 다니엘 코미어를 잡고 UFC 헤비급 새 챔피언에 올랐다. [사진=UFC 홈페이지 캡처]

 

헤비급 랭킹 1위 미오치치는 다시 한 번 코미어를 겨눴다. 불혹에 접어든 코미어는 “마흔살 생일이 되기 전에 은퇴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지만 그 시한을 이미 넘겼고 이번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은퇴전이 될 가능성이 컸다.

경기에 접어든 코미어는 역시 강했다. 3라운드까지 더 많은 유효타를 꽂아 넣었고 분위기는 크게 바뀔 것 같지 않았다. 그만큼 코미어는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그러나 4라운드 들어 균열이 생겼다. 코미어와 묵직한 한 방 싸움에서 밀린 미오치치는 다른 방법을 찾았다. 코미어의 갈비뼈 부이 몸통샷을 집요하게 노렸고 코미어의 움찔거림으로 공격의 효과를 확인했다.

미오치치는 끊임없이 코미어의 몸통을 노렸고 그 사이 안면까지도 공략하며 효과를 봤다. 경기를 끝낸 장면도 바디샷에서 시작됐다. 미오치치의 왼손 몸통샷 이후 코미어는 가드가 풀리며 주춤거렸고 미오치치는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코미어를 몰아붙였다. 원투펀치 이후 쓰러져가는 코미어에게 사정없이 주먹을 휘둘렀고, 결국 심판은 경기를 마무리했다.

전체타격에서 135-230, 주요 타격 12-31로 크게 뒤진 미오치치였지만 영리한 운영으로 또다시 왕좌에 앉게 됐다.

1년 간 코미어만 바라보고 칼을 간 미오치치와 달리 명예로운 은퇴를 준비하던 코미어의 계획엔 차질이 빚어졌다. 바람대로 옥타곤을 떠날지 마지막 명예회복을 준비할지 관심이 커진다.

 

▲ 강경호(오른쪽)가 브랜든 데이비스의 안면에 펀치를 작렬하고 있다. [사진=UFC 홈페이지 캡처]

 

‘미스터 퍼펙트’ 강경호(31)는 코리안 파이터의 자존심을 지켰다. 올해 많은 한국인 파이터가 등장하고도 2승 6패로 전적이 좋지 않았는데, 강경호는 올 시즌에만 2승을 챙기며 4연승을 달렸다.

강경호는 브랜든 데이비스(미국)와 밴텀급 경기에서 3라운드 종료 2-1 판정승을 거뒀다. 경기 초반부터 왼손 잽 공격이 데이비스의 안면을 잘 파고들었다. 레그킥에 주춤거리기도 했지만 경기를 이끌어가던 강경호는 3라운드 적극적인 테이크 다운으로 승기를 굳혔다.

UFC 통산 성적은 5승 2패 1무효. 랭커 진입 혹은 랭커와 대결을 할 수 있는 위치까지 올라선 강경호다.

승리 후 마이크를 잡은 강경호는 “데이비스가 강해서 계획대로 하지 못했는데 다음엔 더 화끈한 경기를 펼치겠다”고 다짐하며 옥타곤에서 물러났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