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23:08 (월)
[SQ현장] 엑스원(X1), '듣는 재미'에 다양한 장르 담아 화려한 데뷔 "하나 되는 모습 보여드릴 것"
상태바
[SQ현장] 엑스원(X1), '듣는 재미'에 다양한 장르 담아 화려한 데뷔 "하나 되는 모습 보여드릴 것"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8.27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이승훈 기자 · 사진 손힘찬 기자] Mnet ‘프로듀스X101’을 통해 국민 프로듀서들의 선택을 받은 열 한명의 소년 엑스원(X1)이 대도약을 알리는 비상을 시작했다.

2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엑스원(X1) 첫 번째 미니앨범 ‘비상 : 퀀텀 리프(QUANTUM LEAP)’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리더 한승우는 “오롯이 앨범 제작에만 몰두했다. 오늘 쇼케이스를 잘 마치기 위해 열심히 연습만 했다”며 그동안의 근황을 밝혔다.

 

엑스원(X1) 한승우, 조승연, 김우석, 김요한, 이한결, 차준호, 손동표, 강민희, 이은상, 송형준, 남도현 [사진=스포츠Q(큐) DB]
엑스원(X1) 한승우, 조승연, 김우석, 김요한, 이한결, 차준호, 손동표, 강민희, 이은상, 송형준, 남도현 [사진=스포츠Q(큐) DB]

 

◆ 11명의 희망과 잠재력 표현한 ‘비상 : 퀀텀 리프(QUANTUM LEAP)’

2019년 최고의 기대를 받고 있는 신인 보이그룹 엑스원(X1)이 첫 번째 날갯짓을 시작했다. 엑스원(X1)은 열 한명의 희망과 하나의 팀을 통해 잠재력을 폭발시킨 모습으로 전 세계 팬들의 심장을 저격했다.

엑스원(X1)의 첫 번째 미니앨범 ‘비상 : 퀀텀 리프(QUANTUM LEAP)’는 앞으로 11명의 멤버들이 나아갈 여정을 표현한 앨범명으로 타이틀곡 ‘플래시(FLASH)’를 비롯해 ‘스탠드 업(Stand Up)’, ‘웃을 때 제일 예뻐’, ‘괜찮아요’, ‘유 갓 잇(U GOT IT)’, ‘움직여(MOVE, Prod. by ZICO)’, ‘_지마(X1-MA)’ 등 총 7개의 트랙이 수록됐다.

‘플래시(FLASH)’는 하우스와 퓨처트랩이 접목된 EDM 장르의 곡이다. 또한 비상을 꿈꾸는 엑스원(X1)의 탄생과 포부를 알리며 각 멤버들의 개성과 다채로운 음색부터 성숙해진 비주얼과 화려한 퍼포먼스까지 담았다.

이날 엑스원(X1) 리더 한승우는 “다양한 장르가 있어 듣는 재미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멋있는 퍼포먼스가 겸비된 타이틀곡 ‘플래시’가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며 새 앨범을 소개했다.

엑스원(X1) 조승연은 첫 번째 트랙인 ‘스탠드 업(Stand Up)’에 대해 “우리의 떼창이 매력적인 노래다. 앞으로 우리가 비상할 때 폭발적인 게 일어난다는 의미를 담은 파워풀한 곡”이라고 말했다.

이어 엑스원(X1) 센터 김요한은 “팬들을 위해 만든 노래다. 팬분들이 이 노래를 듣고 더 웃으셨으면 좋겠다”며 ‘웃을 때 제일 예뻐’를 추천했다. 또한 손동표는 피아노의 잔잔함과 웅장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괜찮아요’를 언급하며 “삶에 지치고 힘들 때 위로해주고 싶은 마음을 담은 노래”라고 전했다.

엑스원(X1)의 ‘비상 : 퀀텀 리프(QUANTUM LEAP)’는 11명의 멤버들이 하나가 되어 날아오르겠다는 희망을 담은 ‘비상’ 버전과 대도약을 꿈꾸는 엑스원(X1)의 의지를 담은 ‘퀀텀 리프(QUANTUM LEAP)’ 버전, 총 두 가지로 구성돼 멤버들의 상반된 매력을 자랑하기도 했다.

이같은 앨범 구성에 대해 조승연은 “이번 앨범은 준비 시간이 많지 않았다. 때문에 우리가 앨범 작업에 직접 참여하기보다는 팬분들에게 들려드리고 싶은 곡을 부르고 싶었다”면서도 “추후에는 우리의 색깔이 가득 담긴 앨범을 만들 수 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고백했다.

엑스원(X1)은 오늘(27일) 오후 6시 첫 번째 미니 앨범을 발매하고, 오후 8시에는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쇼케이스와 콘서트가 결합한 '엑스원 프리미어 쇼콘(X1 Premier Show-Con)'을 개최한다.

특히 엑스원(X1) 프리미어 쇼콘은 티켓 오픈 직후 전석 매진을 기록해 남다른 인기를 증명하기도. 이에 이은상은 “11인 버전의 새로운 무대를 많이 준비했다. 엑스원으로서 하나가 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앞으로의 포부를 털어놨다.

 

엑스원(X1) 김요한 [사진=스포츠Q(큐) DB]
엑스원(X1) 김요한 [사진=스포츠Q(큐) DB]

 

◆ 끝나지 않은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논란은?

데뷔 소식만으로도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엑스원(X1)이지만, 이들에게는 한 가지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바로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논란.

엑스원(X1)을 탄생시킨 Mnet ‘프로듀스X101’은 지난달 19일 마지막회 방송에서 공개된 20명 연습생들의 누적투표수 중 일정 순위에서 똑같은 표 차이가 생겨나 투표 조작 의혹이 생겨났다. 이에 ‘프로듀스X101’ 팬들은 “국민 프로듀서의 권한에 대한 기만인 동시에 엑스원(X1)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행위다. 명확한 투표수와 로우데이터를 공개해야한다”며 투표수 조작 해명 촉구 성명문을 발표했다.

‘프로듀스X101’ 제작진 측은 투표 조작 논란이 일어난 지 약 5일 만에 “순위를 재차 검증하는 과정에서 득표율을 소수점 둘째 자리로 반올림하였고, 이 반올림된 득표율로 환산된 득표수가 생방송 현장에 전달됐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국민 프로듀서들의 분노가 계속되자 Mnet 측은 “사실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되어 공신력 있는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겠다. 사실 관계를 명확히 밝히고 책임을 질 부분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겠다”며 공식입장을 추가로 밝혔다.

뿐만 아니라 지난 5일에는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고, 서울중앙지검은 팬 260명이 고발한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의혹 사건을 형사6부(부장 김도균)에 배당했다.

 

엑스원(X1) 한승우, 조승연, 김우석, 김요한, 이한결, 차준호, 손동표, 강민희, 이은상, 송형준, 남도현 [사진=스포츠Q(큐) DB]
엑스원(X1) 한승우, 조승연, 김우석, 김요한, 이한결, 차준호, 손동표, 강민희, 이은상, 송형준, 남도현 [사진=스포츠Q(큐) DB]

 

그렇다면 이러한 악조건 속에서 데뷔를 강행한 엑스원(X1) 멤버들의 심정은 어떨까.

엑스원(X1) 한승우는 “데뷔를 준비하면서 연습에만 매진했다. 바쁜 스케줄이 계속 이어지다보니까 해당 소식을 접할 기회가 많이 없었다. 결론적으로는 지금 엑스원(X1)을 사랑해주시고 기다려주신 팬분들을 위해 오늘 뿐 아니라 앞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한다고 생각한다. 저희에게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해드려야 한다는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해당 논란에도 불구하고 데뷔하는 사실에 부담감을 느끼기 보다는 보답을 해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엑스원(X1)의 앨범을 사랑해주시는 팬들이 이 부분을 잊을 수 있도록 말끔히 씻어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엑스원(X1) 센터 김요한은 “타이틀곡 ‘플래시’는 굉장히 강렬한 곡이다. 때문에 만약 우리가 1위를 하게 된다면 모든 멤버들이 사과머리를 하고 귀엽게 ‘플래시’ 무대를 만들어보겠다”며 1위 공약을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