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16:13 (일)
[정현 US오픈 테니스대회 중계] 베르다스코 서브게임 브레이크! 또 역전승?
상태바
[정현 US오픈 테니스대회 중계] 베르다스코 서브게임 브레이크! 또 역전승?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8.3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정현(23·제네시스 후원)의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700만 달러·690억 원) 남자단식 2회전(JTBC3 FOX Sports, 다음 생중계)이 한창이다. 경기 중반부에 접어들면서 또 다시 역전승 조짐을 보여주고 있어 큰 관심이 모아진다.

세계랭킹 170위 정현은 30일(한국시간) 현재 미국 뉴욕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 10번 코트에서 페르난도 베르다스코(34위·스페인)와 대회 남자 단식 2회전 경기를 벌이고 있다.

베르다스코의 강한 서브에 고전하며 서브 더블폴트를 4개나 기록하는 등 세트스코어 0-2로 끌려가던 정현은 3세트 5-5에서 상대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하며 한 세트 만회하는데 성공했다.

▲ 정현(사진)이 베르다스코와 US오픈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시간이 지날수록 경기력이 살아나고 있어 고무적이다. [사진=AP/연합뉴스]

현재 4세트가 진행 중인 가운데 스코어는 1-2(1-6 2-6 7-5)다.

36세 베테랑 베르다스코는 3세트 중반 이후 서브의 정확도가 떨어지며 흔들리는 장면을 많이 보여주고 있어 정현의 역전승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반면 본선에 앞서 예선 3경기를 치른 탓인지 3세트 중반까지 풋워크가 무거웠던 정현은 3세트 후반부에 뒷심을 발휘하며 세트를 따낸 뒤 4세트에는 경기를 주도하고 있다.

정현은 지난 28일 어네스토 에스커베도(206위·미국)와 1회전에서도 3-2(3-6 6-4 6-7<5-7> 6-4 6-2) 역전승을 거두기도 했다.

상금 10만 달러(1억2000만 원)를 확보한 정현이 베르다스코마저 꺾을 경우 US오픈 개인 최고 성적을 달성함과 동시에 9월 1일 예정된 3회전 경기일정에서 ‘흙신’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격돌하는 꿈의 매치업이 성사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