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16:13 (일)
안재현 오연서 외도? 셀트리온 측, "명백한 허위사실" 강력 법적대응 예고
상태바
안재현 오연서 외도? 셀트리온 측, "명백한 허위사실" 강력 법적대응 예고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9.0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오연서가 금일 불거진 안재현과의 염문설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4일 오후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금일 구혜선 씨가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한 게시물과 관련해 당사의 공식 입장을 전달드린다”면서 “구혜선 씨가 인스타그램에서 언급한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 및 기타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사진=스포츠Q(큐) DB]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사진=스포츠Q(큐) DB]

 

이날 오연서 측은 “이러한 추측성 글을 공식적인 SNS에 공개 게재한 구혜선 씨에 대해 심각한 명예 훼손이자 허위 사실 유포임을 밝히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며 “이와 관련 지어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자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오연서는 수많은 스태프들의 노력이 담긴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을 위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 왔다. 그러나 더 이상 지켜볼 수만 없는 상황에 참담함을 느끼며 어떠한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구혜선은 같은 날 오전 개인 인스타그램에 디스패치가 공개한 안재현과의 문자 포렌식 분석 보도를 언급하면서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 씨의 외도다.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려와서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 할지 말아야할지 입장이 왔다 갔다 했을 뿐”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나에게는 바쁘다며 문자도 전화도 제대로 안 하는 사람이 항시 그 배우와 카톡을 주고받으며 웃고 있다는 이야기에 배신감이 들었다”면서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갖고 있다.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고 털어놨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불화로 시작된 폭로전이 계속 되고 있는 가운데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의 오연서까지 대중들의 관심을 받으면서 세 사람의 법적 싸움으로 번질 것으로 보인다. 과연 구혜선과 안재현, 그리고 오연서가 앞으로 어떤 추가입장으로 해당 사건을 잠재울지 팬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