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2:27 (금)
[한국 투르크메니스탄] '박지성 빙의' 손흥민이 잡은 중심, 나상호-정우영 '방점'
상태바
[한국 투르크메니스탄] '박지성 빙의' 손흥민이 잡은 중심, 나상호-정우영 '방점'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09.11 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공격에서 날카로움이 실종된 손흥민이었지만 주장으로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중심을 확실히 잡아줬다. 자신 있는 포백 기반 ‘플랜 A’를 들고 나온 ‘벤투호’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피파)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첫 경기일정을 승리로 장식했다.

한국은 10일(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2차예선 1차전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을 2-0으로 눌렀다.

익숙한 포백을 들고 나오자 조지아전보다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였다. 초반부터 좌우 풀백 김진수, 이용이 높게 전진하고 나상호, 이재성, 손흥민, 황의조가 활발하게 자리를 바꾸며 맹공을 가했다. 필요할 때 나온 골과 흔들릴 때 동료들의 멘탈을 잡아준 손흥민 덕에 값진 승점 3을 안고 다음 일정을 이어가게 됐다.

▲ 손흥민은 공격수 본업에서 아쉬움을 남겼지만 주장으로서는 제 몫을 다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전반 13분 나상호가 첫 골을 뽑아냈다. A매치 8경기만의 데뷔골. 이용의 낮은 크로스가 수비 맞고 튀자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39분에 한국은 재차 골문을 열었다. 이용의 깊숙한 크로스가 반대편 김진수에게 연결됐다. 김진수가 침착히 빈 골문에 차 넣었지만 공이 팔에 맞는 바람에 무효가 됐다.

후반 들어 한국은 추가골에 대한 조급함 탓인지 공수에 걸쳐 집중력이 떨어졌다. 투르크메니스탄의 공격 빈도가 점차 늘었고 두 차례 빠른 역습으로 유효슛을 만들며 한국을 긴장시켰다.

답답했던 한국의 후반전 그래도 중심을 잡아준 건 주장 손흥민이었다. 투르크메니스탄의 두 차례 역습을 직접 저지하더니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어내며 추가골을 간접적으로 도왔다.

▲ 손흥민이 얻어낸 프리킥을 정우영이 골로 연결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사진=연합뉴스]

후반 35분 손흥민이 얻은 기회를 정우영이 프리킥으로 적중시켰다. 페널티 박스 앞 왼쪽에서 오른발로 감아 차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스코어가 벌어지자 손흥민은 공격 템포를 조절하며 직접 조율에 나섰다. 결국 한국이 장거리 원정경기에서 첫 승을 신고하며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위한 첫 단추를 잘 꿰는데 성공했다.

좌우 미드필더로 나선 나상호, 이재성은 왜 본인들이 벤투호에서 중용되는지 증명했다. 하지만 중앙 미드필더 황인범과 정우영은 기성용을 대체할 만한 자원이 맞는지 다소간 의구심을 남긴 경기였다. 황의조는 경기 중후반 들어 자취를 감췄고, 경기 종료 10분 전 투입된 김신욱 활용방안 역시 아쉬웠다.

분명 공격 작업에서 기대치에 못 미쳤지만 그 속에서 리더로서 중심을 잡아준 손흥민의 품격이 빛난 경기였다. 상대 진영에서 수비 진영 페널티박스 앞까지 내려와 수비에 가담해 공을 탈취하는 장면은 흡사 ‘해버지’ 박지성을 연상시키기까지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