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23:21 (화)
해쉬스완, 방탄소년단(BTS) 정국 거제도 열애설에 아미와 설전? "어쩌라는 거야"
상태바
해쉬스완, 방탄소년단(BTS) 정국 거제도 열애설에 아미와 설전? "어쩌라는 거야"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9.17 0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방탄소년단 정국이 데뷔 후 처음으로 열애설에 휩싸였다. 특히 방탄소년단 정국과 비주얼이 비슷한 해쉬스완이 덩달아 관심을 받으면서 방탄소년단 팬클럽인 아미와 갑작스런 설전을 벌이고 있다.

17일 오전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소년단 정국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거제도에 있는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해쉬스완 SNS]
[사진=해쉬스완 SNS]

 

공개 된 사진 속 남성은 함께 있는 일행을 뒤에서 껴안고 있어 방탄소년단 정국이 열애 중이라는 의혹을 부추겼다. 또한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는 방탄소년단 정국이 최근 거제도에 나타났다는 목격담이 쏟아지면서 해당 열애설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방탄소년단 정국의 거제도 열애설은 일리네어 레코즈 소속 가수 해쉬스완에게 불똥이 튀었다. 거제도에서 찍힌 포옹 사진이 방탄소년단 정국과 닮았다고 알려진 해쉬스완이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됐기 때문.

방탄소년단 거제도 열애설 관련 논란이 거세지자 해쉬스완은 개인 SNS 계정에 해당 사진을 업로드하면서 “이거 저 아니에요.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고 해명했다.

 

[사진=해쉬스완 SNS]
[사진=해쉬스완 SNS]

 

뿐만 아니라 해쉬스완은 자신에게 “방탄소년단 관련 스토리 내려주세요. 죄송하게도 자세하게 설명드릴 순 없지만 지금 일이 너무 커졌다. 부탁드린다”고 말한 방탄소년단 정국 팬의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이렇게 얘기하길래 내가 아무 말 안 하고 내려줬잖아. 그치?”라며 불쾌하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해쉬스완을 향한 일부 방탄소년단 정국 팬들의 악플은 더욱더 심해졌다. 한 방탄소년단 정국 팬은 SNS에 “당신이 현재 전정국을 닮아서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것이니 절대 다음 곡 가사에 정국 닮은꼴 어쩌구 가사를 쓰지 말아 달라. 일단 확실하지도 않고. 난 정국이 얼빠니까”라고 말했다. 이후 해쉬스완은 해당 게시물을 캡처한 뒤 자신의 SNS에 게재하면서 “17살 이후로 트위터 안 했다. 여기에 내 이름 검색해본 적도 없고 너네가 그냥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 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고 했다. 이딴 얘기까지 봐야되네”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또한 해쉬스완은 “저 놈 다음 가사에 나는 방탄 정국 닮았다는 말 들어봤지. 이런 가사 싸지르는 거 아니냐”라는 메시지에는 “이미 외국에서 잘하고 있는 아티스트 언급할 생각도 없고 나는 그쪽처럼 빡대가리 새끼가 아니라 할 얘기가 차고 넘친다. 이 나사 빠진 인간아”라고 맞받아쳤다.

끝으로 해쉬스완은 “진짜 역겨워. 토할 것 같아”라면서 일부 방탄소년단 정국 팬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사진=해쉬스완 SNS]
[사진=해쉬스완 SNS]

 

현재 방탄소년단 정국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아무런 공식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황. 현재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보이그룹인 만큼 이번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에 글로벌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거제도에서 찍힌 사진 속 남성이 방탄소년단 정국인지, 일부 아미에게 악플 세례를 받은 해쉬스완에게는 어떤 사과를 건넬지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