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23:54 (화)
'동백꽃 필 무렵' 18일 첫 방송… 공효진X강하늘 로맨스 향방은? 인물관계도 살펴보니
상태바
'동백꽃 필 무렵' 18일 첫 방송… 공효진X강하늘 로맨스 향방은? 인물관계도 살펴보니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9.18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이 오는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로코퀸' 공효진과 '여심스틸러' 강하늘의 만남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모이는 가운데, 극 중 인물관계도에 대한 궁금증도 이어지고 있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 분)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 분)의 폭격형 로맨스. 더불어 동백과 용식을 둘러싼 이들이 “사랑 같은 소리하네”를 외치는 생활 밀착형 치정 로맨스다.

KBS 2TV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인물관계도[사진 = KBS 제공]
KBS 2TV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인물관계도[사진 = KBS 제공]

 

SBS가 제공한 인물 설명에 따르면 배우 공효진이 맡은 '동백' 역은 어촌마을 옹산에서 술집 '까멜리아'를 운영하고 있는 미혼모로 세상의 불친절 속에서 살아왔으면서도 다정한 인물이다. 온순해 보이지만 사실 밀림에서 가장 세고 빠른 하마처럼 한방이 있다. 단순하고 우직한 황용식의 돌격에 서서히 마음을 연다.

배우 강하늘이 맡은 '황용식' 역은 옹산 파출소의 순경으로 순박하고 솔직한 성격의 인물이다. 사람 둥글어 곰돌이처럼 보이지만 알고보면 전과 7범도 때려잡는 불곰 같다. 이상형인 동백에게 투박한 직구로 응원과 지지를 쏟아 붓는 '폭격형 로맨스'를 보여준다.

이어 배우 김지석이 맡은 동백의 첫 사랑이자 딸바보 아빠 '강종렬'은 아홉 살 연하 모델 와이프와 결혼하고 딸바보 아빠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 중인 스타 야구선수다. 남 부러울 것 없어 보이지만 실상은 별거에 독박육아 중이다. 대외용 가족을 가까스로 유지시키고 있던 와중 첫 사랑 동백이가 나타났다.

인물관계도에 따르면 노규태(오정세 분)이 동백에게 호감을 갖고 있으며 이 때문에 노규태의 아내인 홍자영(염혜란 분)이 동백을 경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동백의 고난이 예상된다. 이어 동백과 황용식, 그리고 강종렬 사이에 분홍색 화살표와 하트가 얽혀 있는 것으로 보아 삼각 로맨스의 향방에 대해 기대를 모은다.

한편 연쇄살인범 '까불이'를 옹산 파출소와 순경 황용식이 추적하고 있는 가운데, 동백을 향해 위협을 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앞으로의 흥미진진한 전개를 기대하게 한다.

총 32부작 방영 예정인 '동백꽃 필 무렵'은 '쌈, 마이웨이'의 임상춘 작가와 '함부로 애틋하게', '너도 인간이니'의 차영훈 감독이 '백희가 돌아왔다' 이후 3년여 만에 다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저스티스' 후속으로 오는 9월 18일 수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 될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