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22:59 (월)
반다이크 제친 황희찬,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골 '벤투 보고있나' [리버풀 잘츠부르크]
상태바
반다이크 제친 황희찬,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골 '벤투 보고있나' [리버풀 잘츠부르크]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10.0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황희찬(23·레드불 잘츠부르크)이 세계 최고의 수비수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를 넘어뜨리고 ‘원더골’을 작렬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2경기 연속골과 도움으로 디펜딩챔프 리버풀을 혼쭐냈다.

황희찬은 3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잉글랜드)과 2019~2020 UCL 조별리그 E조 2차전 원정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며 1골 1도움을 올렸다.

비록 잘츠부르크는 3-3에서 모하메드 살라에게 결승골을 내줘 3-4로 졌지만 황희찬이 반 다이크를 제치고 넣은 팀의 첫 골은 UEFA의 극찬을 부를 만큼 강렬했다. 그의 올 시즌 활약이 심상치 않다.

황희찬(오른쪽)이 세계 최고의 수비수로 불리는 버질 반 다이크(왼쪽)를 제치고 통렬한 오른발 슛으로 리버풀 골망을 갈랐다. [사진=EPA/연합뉴스]

UCL 본선에 데뷔하자마자 2경기에서 2골 3도움을 생산했다. 올 시즌 정규리그 4골 6도움 포함 모든 대회 통틀어 6골 10도움째 기록 중이다.

황희찬은 리버풀 사디오 마네, 앤드류 로버트슨, 살라에게 연속골을 내줘 0-3으로 패색이 짙던 전반 39분 추격의 신호탄을 쏴올렸다. 

에녹 음웨푸가 측면에서 공을 건네주자 공을 잡고 페널티박스 왼쪽으로 진입했다. 왼발로 슛하는 척 반 다이크의 중심을 무너뜨린 뒤 곧장 오른발 슛으로 골키퍼 아드리안이 손쓸 수 없는 골문 구석을 정확히 찔렀다. 

영국 스포츠전문 매체 스포츠바이블에 따르면 반 다이크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5경기 동안 일대일 상황에서 드리블을 허용한 적이 없다. UEFA 올해의 선수를 차지하고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 부문에서도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와 경합한 반 다이크를 황희찬이 넘어뜨렸다. 

기브미스포츠 역시 “황희찬이 돌파 후 득점할 때 반 다이크는 피치에 누워있었다. 누구도 반 다이크를 드리블로 뚫을 수 없다는 생각을 깨버렸다”고 극찬했다.

황희찬(오른쪽)이 UCL 본선에서 2경기 연속골을 뽑아냈다. 안필드에서 5경기 동안 무실점을 기록했던 리버풀을 혼쭐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UEFA는 “안필드에서 많은 이들이 공격 재능을 과시했지만 단연 황희찬이 가장 돋보였다”며 “경기 전에는 홀란드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지만 원정팀이 기적을 연출할 뻔했고, 황희찬이 그 관심을 독차지했다”고 치켜세웠다.

황희찬은 이 골로 리버풀의 UCL 홈경기 무실점 기록(5경기)도 멈추게 했다. 리버풀은 지난 시즌 UCL 조별리그 마지막 2경기와 16, 8, 4강까지 5경기 연속 안방에서 골을 내주지 않았다.

황희찬은 후반 11분 미나미노 다쿠미의 만회골도 도왔다. 도미니크 소보슬라이가 중원에서 따낸 프리킥을 짧게 밀어주자 공을 이어받아 왼쪽 측면을 허문 뒤 반대쪽에서 쇄도하던 미나미노를 보고 긴 크로스를 올렸다. 미나미노가 오른발 발리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황희찬의 활약에 힘입어 잘츠부르크는 후반 15분 동점을 만들기도 했다. 황희찬-음웨푸-미나미노-엘링 홀란드로 이어지는 패스플레이로 승부의 균형이 맞춰졌다.

결국 살라의 재역전골로 리버풀이 안방에서 승점 3을 챙겼지만 1차전에서 헹크(벨기에)를 6-2로 완파했던 오스트리아 챔피언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었던 경기였다.

올 시즌 '커리어하이'를 향해 가속페달을 밟고 있는 황희찬.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영국 축구전문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과 미나미노에게 팀 내 최고 평점 8.2를 줬다.

황희찬은 이번 시즌 최전방에서 홀란드와 투톱을 이루고 있다. 이번 시즌 10개의 도움을 기록했는데 홀란드의 6골을 도우며 투톱에서 최고의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특유의 빠른 발을 활용한 전진성은 공수 양면에서 잘츠부르크에 힘을 보태고 있다.

이런 그의 활약에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황희찬을 측면이 아닌 중앙 공격수로 활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벤투 감독은 그를 미드필더로 분류할 뿐만 아니라 지난 1월 사우디아라비아전, 지난달 조지아전에서 공격적인 윙백으로 기용하기도 했다. 익숙치 않은 포지션에서 황희찬은 고전했고, 좋지 않았던 경기 결과에 비판의 희생양이 되고 말았다.

벤투 감독은 투톱 전술을 들고 나올 때 황의조(보르도)를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파트너로 세우고 있는데 황희찬이 이 틈을 비집고 최전방에서 기회를 부여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