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5:51 (화)
[류현진 중계] 포스트시즌 승리 보인다, LA다저스 '대폭발'
상태바
[류현진 중계] 포스트시즌 승리 보인다, LA다저스 '대폭발'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10.0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이 파트너 러셀 마틴 덕에 포스트시즌 승리투수가 될 요건을 갖췄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 파크에서 플레이볼한 워싱턴 내셔널스와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3차전(5판 3승제)을 5이닝 4피안타 2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마쳤다.

LA 다저스 타선이 워싱턴 선발 아니발 산체스 공략에 실패, 1-2로 뒤지는 바람에 잘 던지고도 패전 위기에 몰렸던 류현진이었다. 한데 6회초 러셀 마틴의 역전 2타점 2루타, 엔리케(키케) 에르난데스의 달아나는 2타점 2루타로 단숨에 승리투수로 이름을 올릴 상황이 됐다.

 

하이파이브하는 벨린저(왼쪽)와 작 피더슨. [사진=USA투데이/연합뉴스]

 

1회말 후안 소토에게 맞은 2점 홈런을 제외하고는 흠잡을 데가 없었다. 2019년 아메리칸리그, 내셔널리그를 통틀어 평균자책점(방어율) 1위를 기록한 특급투수답게 금세 안정을 찾았다. 2,3회 삼자범퇴 처리.

4,5회엔 위기관리 능력을 뽐냈다. 4회엔 무사 1,2루에 몰렸으나 하위 켄드릭을 뜬공, 커트 스즈키를 3루수 방면 병살타로 막았다. 5회 2사 1,2루에선 애덤 이튼을 좌익수 라인드라이브로 처리했다. 투구수는 74개였다.

답답했던 LA 다저스는 6회초 대거 7득점했다. 2사 1,3루에서 류현진의 공을 받는 포수 마틴이 좌중간을 갈라 주자 2명을 모두 불러들였다. 류현진 대타로 등장한 크리스 테일러가 볼넷으로 찬스를 잇자 이번엔 키케가 좌익수 키를 넘기는 장타로 2점을 더 달아났다.

1차전 선발 패트릭 코빈을 산체스 뒤에 붙인 워싱턴의 전략은 완전한 실패로 돌아갔다. LA 다저스는 저스틴 터너가 바뀐 투수 원더 수에로를 상대로 좌월 스리런포까지 작렬, 분위기를 띄웠다. 극도로 부진했던 4번 타자 코디 벨린저마저 한 이닝 멀티히트로 부활을 알렸다.

8-2로 리드한 가운데 LA 다저스는 류현진 구원으로 6회말 조 켈리를 올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