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6 00:08 (토)
SK와이번스 비상, 넋 나간 야수들 [2019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상태바
SK와이번스 비상, 넋 나간 야수들 [2019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10.15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연장 11회초. 이정후(키움 히어로즈)의 적시타가 터졌다. 스코어가 2-0으로 벌어지자 경기 내내 열띤 응원전을 펼쳤던 SK 와이번스 팬들이 하나 둘 인천 SK행복드림구장(문학)을 떠나기 시작했다.

페넌트레이스 막판 두산 베어스에 덜미를 잡혔던 SK가 가을야구 첫 판에서도 침묵했다. 타선의 슬럼프가 심각한 수준이다. 졸전도 이런 졸전이 없다.

SK는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5전 3승제) 1차전에서 연장 11회 승부 끝에 0-3으로 졌다.

도루사 당한 최항이 더그아웃으로 돌아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득점을 의미하는 전광판의 R은 0에서 움직일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6안타 6볼넷. 집 나간 주자는 12명이었으나 홈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고종욱부터 최정, 제이미 로맥, 한동민, 이재원까지 핵심 역할을 해야 할 2~6번은 도합 22타수 1안타에 그쳤다. 충격적이다. 다섯의 유일한 안타는 무게중심이 키움 쪽으로 완전히 기운 연장 11회말에서야 나왔다. 로맥이 때린 우중간 2루타가 이날 경기에서 가장 잘 맞은 타구였다. 관중석에서 탄식이 나왔다.

토종 에이스 김광현은 외로웠다. 마치 한 점 주면 끝이라는 건 아는 것처럼, 혼신의 힘을 다해 던졌다. 이닝이팅보다는 실점 저지를 위해 애쓰는 게 느껴졌다.

염경엽 SK 감독은 “훈련을 하면서 타격감이 그렇게 나쁘진 않았는데, 쉬면서 경기 감각이 떨어진 것 같다. 한 점 승부라고 생각했는데 방망이가 안 터졌다”며 “첫 경기니까 할수록 좋아질 거라 생각한다. 내일 타순에 변화를 주겠다”고 말했다.

방망이뿐이랴. 주루도 엉망이었다. 5회말 1사에서 볼넷으로 출루한 최항이 도루하다 횡사했다. 김강민은 6회말 선두타자로 등장, 깨끗한 좌전 안타를 날렸으나 브리검의 견제에 걸려 찬물을 끼얹고 말았다.

견제구에 당한 김강민이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연속 안타가 어려워 보이는 SK 타선이다. 공인구 변화로 지난해처럼 홈런도 대량 생산할 수 없다. 키움 불펜은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나 막강하다. 그렇다면 스몰볼이라도 잘 해야 하는데, 팽팽한 투수전 양상 속 SK는 귀중한 주자를 스스로 잃고 말았다.

플레이오프 1차전의 경기력은 대체 어떻게 144경기 장기 레이스에서 88승을 거뒀는지, 한때 두산을 9경기 차로 따돌리고 선두를 질주했는지 의문인 짜임새였다.

불펜으로 돌린 5선발 문승원을 소모하고도 진 건 치명적이다. SK는 키움보다 투수 한 명을 덜 썼는데 투구수 20개를 넘긴 투수가 오주원(21구) 하나인 키움과 달리 김태훈(24구), 정영일(23구), 하재훈, 문승원(이상 26구)이 많이 던져 2차전에서도 부담을 안게 됐다. 서진용과 박희수도 18구씩을 던졌다.

초비상이다. 이런 흐름이면 비룡의 날개는 꺾인다. 17승 투수 앙헬 산체스가 지난 준플레이오프에서 부진한 최원태와 격돌하는 2차전마저 내줄 경우 정말 벼랑 끝에 몰린다. 안 그래도 시즌 막판부터 심리적으로 쫓기는 모양새의 SK다. 터널에서 시급히 나와야 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