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2:35 (수)
[스냅샷Q] 나문희-김수안, 65년 나이차 뛰어넘는 케미
상태바
[스냅샷Q] 나문희-김수안, 65년 나이차 뛰어넘는 케미
  • 손힘찬 기자
  • 승인 2019.11.0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사진 손힘찬 기자] 배우 나문희, 김수안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진행된 영화 ‘감쪽같은 그녀’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개봉을 앞둔 영화 '감쪽같은 그녀'를 통해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된 두 배우였다.  

영화 '부산행', '군함도', '신과 함께-죄와 벌'을 통해 연기력을 선보이며 올해 14살 이란 어린 나이임에도 

쌍천만 배우라는 수식어가 붙는 배우 김수안과  

드라마와 시트콤, 영화 '수상한 그녀', '아이 캔 스피크' 등에서 진정성 담긴 연기로  

감동을 전해 대체 불가한 국민배우인 나문희와의 나이차는 무려 65년이었다.  

하지만 제작보고회가 진행되는 내내 65년이란 세월이 무색하게 

서로를 굳게 믿고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내며  

넘치는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는 모습이었다.  

영화 ‘감쪽같은 그녀’는 72세 꽃청춘 말순(나문희 분) 할매 앞에 듣도 보도 못한 손녀 공주(김수안 분)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수상한 동거를 그린 영화이다. 영화 ‘군함도’, ‘신과 함께-죄와 벌’로 연기력이 입증된 아역배우 김수안과 국민 배우 나문희의 65년 차 나이차를 뛰어넘는 연기 케미를 선보이며 배우 천우희의 특별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편 영화 ‘감쪽같은 그녀’는 오는 11월 27일 개봉하게 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