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06:28 (금)
한서희 인스타그램, 몬스타엑스 셔누 '불륜' 주장 DM 메시지 공개… "제보자 신상 유포 그만"
상태바
한서희 인스타그램, 몬스타엑스 셔누 '불륜' 주장 DM 메시지 공개… "제보자 신상 유포 그만"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0.3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가 멤버 원호의 채무 불이행, 전과 폭로에 이어 멤버 셔누의 불륜 의혹까지 컴백 이후 각종 논란으로 구설에 오르고 있다.

한서희는 31일 자신의 SNS에 '정다은이 받은 메시지'라는 글과 함께 메시지 대화 내역 캡처를 공개했다.

한서희가 공개한 사진에는 한 남성이 "저도 와이프가 셔누 씨랑 바람 피웠는데 변호사에게 똑같이 답변 받았다. 저는 스타쉽 엔터테인먼트까지 찾아갔다"고 정다은에게 메시지를 보낸 내용이 담겨 있었다.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메시지를 보낸 남성이 첨부한 사진에는 '셔누씨에게 확인한 바 A씨가 결혼을 했다는 것도 전혀 몰랐고 심지어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것도 전혀 몰랐다'이라며 '만일 남자친구가 있다는 것을 알았다면 도대체 왜 만났겠냐면서 앞으로도 A씨와 만날 계획도 전혀 없다고 했다'는 변호사의 메시지 내용이 담겨 있었다.

한편 한서희가 해당 메시지를 공개한 이후 일부 팬들이 SNS를 통해 제보자의 신상을 유출하며 비난하는 글을 올리자 정다은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몬스타엑스 멤버 셔누 관련 제보자분의 얼굴은 유포하지 말아 주세요. 직접 연락 오셔서 부탁하셨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왼쪽부터 셔누, 원호 [사진=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제공]
왼쪽부터 셔누, 원호 [사진=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제공]

 

앞서 한서희와 공개 열애 중인 정다은은 몬스타엑스 원호의 채무 불이행과 소년원 전과를 폭로했으며, 이에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측은 "법률대리인 통해 고소장 접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추후 입장을 정리해 밝힐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지난 28일 새 미니음반 '팔로우 : 파인드 유(FOLLOW : FIND YOU)'를 발매하고 방송 활동을 하고 있는 몬스타엑스는 논란이 확산된 지난 29일 이후에도 스케줄 변동 없이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30일 '2019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에 참석했으며 다음날 Mnet '엠카운트다운' 오전 사전 녹화를 마쳤다.

멤버 원호에 이어 불거진 셔누의 '불륜' 의혹과 관련해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직까지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연이어 불거진 각종 논란에 대한 해명 및 몬스타엑스의 추후 활동 계획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