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02:15 (목)
유튜버 구도 쉘리, 권혁수 카톡 공개… '사전 약속' 엇갈리는 주장 왜?
상태바
유튜버 구도 쉘리, 권혁수 카톡 공개… '사전 약속' 엇갈리는 주장 왜?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1.04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상의 탈의 및 '몰카' 관련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이 됐던 유튜버 구도 쉘리와 당시 함께 영상을 촬영했던 방송인 권혁수가 서로 다른 주장을 내놓고 있다.

구도 쉘리는 지난 3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애초 브라톱을 입은 것이 권혁수 측과의 사전 협의사항이었으며 두차례에 걸쳐 읽은 사과문 역시 권혁수 측에서 대필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9월 30일 권혁수의 유튜브 채널 '권혁수감성'에 업로드된 영상에서 구도 쉘리는 당시 식사를 하다가 윗옷을 벗고 브라톱을 드러냈다. 이후 옷차림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이를 해명하다가 불법촬영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으로 비난에 휩싸인 바 있다.

 

구도 쉘리 유튜브(위), 권혁수와 합동 유튜브 방송(아래) [사진=유튜브 캡처]
구도 쉘리 유튜브(위), 권혁수와 합동 유튜브 방송(아래) [사진=유튜브 캡처]

 

당시 권혁수 측은 "구도쉘리님과 함께 했던 등뼈찜 먹방 라이브와 구도쉘리님이 상의를 탈의했던 행동은 저희가 먼저 콘티를 제시했거나 사전에 약속한 것이 아니었다는 사실을 알려드린다"며 관련 영상을 삭제했다고 밝히면서, 사전 협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구도 쉘리는 이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권혁수가 직접 전화를 걸어 '주작(조작)한 거 들키면 나 연예계 생활 끝이다. 내가 너 옷 벗긴 거 알려지면 성희롱으로 고소당한다. 일 끊겨서 자살하는 사람도 많다'며 (자신이) 탈의시켰다는 말을 못하게 했다. 협박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와 함께 구도 쉘리는 권혁수와 주고받은 카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권혁수 측은 구도 쉘리가 "내일 의상은 어떻게 입냐"고 묻자 "평상복 입고 오셨다가 현장에서 그 브라탑으로 갈아입으시면 된다"고 답했다. 또한 사건 이후 권혁수 측이 사과 영상을 올리라는 코칭과 함께 "검은 옷 입고 써놓은 것을 읽는게 제일 좋다"며 직접 쓴 사과문을 공유한 내용 또한 담겨있었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권혁수는 구도 쉘리의 인터뷰가 보도된 당일 스포츠동아와의 인터뷰를 통해 "유튜브 영상 촬영 당시 구도 쉘리가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면서 먼저 브라톱 차림을 제안했다"고 설명하면서 "의상 안내는 내 매니저가 아니라 ‘최신유행프로그램’ 제작진의 역할로 논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유튜브 라이브 방송 당시 구도 쉘리의 탈의 제안에 나는 얼버무렸고 매니저가 오히려 걱정했다. '두 분 모두에게 피해가 갈 수도 있지 않겠냐'고 우려했다"면서 "논란이 된 후 구도 쉘리가 ‘오빠가 연출한 상황인 것처럼 해달라’고 요청하더라. 내가 거절하면서 구도 쉘리와 사이가 틀어지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편 구도 쉘리는 '스트레스성 폭식' 먹방, 구독자 혼내는 유튜버 등으로 알려져 인기를 모은 일상 유튜버다. 현재 호주 멜버른에 거주 중이라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