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8 03:37 (월)
[SQ현장] "스토리텔링 예능"…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 2, 유재석X이승기의 새로운 케미는?
상태바
[SQ현장] "스토리텔링 예능"…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 2, 유재석X이승기의 새로운 케미는?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1.08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글 김지원 기자 · 사진 손힘찬 기자] 추리가 허당이라 손발이 바쁜 '허당 탐정단'의 생고생 버라이어티를 담은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가 시즌 2로 돌아왔다. 넷플릭스가 최초로 선보이는 '오리지널 한국 예능 프로그램'으로 주목 받았던 미스터리 추리 게임쇼 '범인은 바로 너!'는 좀 더 업그레이드 된 캐릭터 간의 관계성과 시청자들의 시간을 '순간 삭제' 시킬 몰입도를 보여줄 예정이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예능프로그램 '범인은 바로 너!' 시즌 2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조효진, 김주형, 김동진PD와 유재석, 김종민, 이승기, 박민영, 엑소 세훈, 구구단 세정이 참석했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마이크가 들어있는 금고의 비밀번호를 맞추는 미션으로 '추리 예능'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MC를 맡은 박경림이 "문제를 풀어 비밀번호를 맞춰야 마이크 7개를 꺼낼 수 있다"고 유재석은 "방송에서 풀었던 문제인데 기억이 안 난다. 현장에선 30분 이상 걸렸는데 저희가 여기서 30분을 쓸 수는 없지 않냐"며 당황스러워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 "스토리와 리얼리티 넘나드는 캐릭터"... 강력해진 관계성+화려한 게스트진

넷플릭스 오리지널 '범인은 바로 너!'는 시즌 1에 이어 '동네탐정' 유재석을 필두로 엉뚱한 '바보천재' 김종민, 올 어라운드 플레이어 박민영, 승부사 기질의 엑소 세훈, 발랄함이 무기인 '막내' 구구단 세정까지 업그레이드된 매력을 장착한 캐릭터로 사건 현장 추리에 나선다.

유재석은 캐릭터들 사이의 관계성이 시청 포인트라고 전하며 "시즌 1에는 광수 씨와 함께 하다가 시즌 2에 그 자리가 비어서 걱정을 했는데 빈 자리를 승기 씨가 완벽하게 채워줬다"고 전했다. 이어 "다들 시즌 1을 거치면서 서로 많이 친해졌다. 케미스트리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시즌 2부터 신입 탐정으로 합류한 이승기는 시작은 창대했지만 끝은 미약한 '허당' 캐릭터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승기는 "너무나 훌륭한 멤버들 사이에서 함께 할 수 있어서 좋다"는 소감을 전하면서 "재석형님과 방송에서 꼭 만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조효진 PD는 "멤버들이 시즌 2에서는 시즌 1에 비해 자연스럽게 게임에 참여해주시면서 버라이어티 환경에 훨씬 더 잘 적응해줬다. 이 덕분에 제작하면서 자연스럽게 스토리와 예능의 접합점을 잘 찾아갈 수 있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밝혀 출연자들의 케미에 기대감을 높였다.

'범인은 바로 너!'에는 '허당 탐정단'에 더불어 화려한 게스트들이 출연하며 주요 스토리를 진행하는 역할을 맡는다. 조효진 PD는 "10회 스토리 동안 게스트들이 마흔 다섯분 정도 나온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게스트 분들은 범죄 사건에 중심축이 되는 스토리를 끌어주시는 분들이기 때문에 그 분들이 많이 고생하셨다"며 "출연자들은 리얼리티 예능을 하지만 게스트 분들은 연기를 해주신다. 탐정단이 훨씬 집중할수 있게끔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 "1회부터 10회까지 한 번에 보게 될 것"... 보다 빨라진 전개와 몰입도

넷플릭스 오리지널 '범인은 바로 너!'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탐정들의 DNA를 이식해 만들어진 프로젝트 D의 일곱 탐정들이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을 리얼 버라이어티쇼 형식으로 담아냈다. 지난 시즌 1에서 폭발 사고와 함께 유재석이 사라지며 사건은 미궁에 빠졌으나, 사라졌던 유재석이 돌아오면서 스토리는 다시 이어진다.

연출을 맡은 조효진 PD는 "모든 시즌이 연결된다"며 "저희 드라마는 스토리를 1회부터 10회까지 따라가면서 볼 수 있다는 점이 최대 강점이다"라고 설명했다.

김동진 PD는 이에 덧붙여 "넷플릭스라는 플랫폼이 1회부터 10회까지 한꺼번에 공개가 되기 때문에 시청자분들이 몰입해서 볼 수 있도록 하려고 했다"며 '서사의 힘'을 강조했다. 이어 "시즌 1에서는 좀 더 많은 이야기를 보여주기 위해 한 회가 80분이었다. 영화같아서 좋았다는 평도 있지만 길다는 평도 있었다. 시즌 2는 60분이다. 시즌 1 때 노하우를 가지고 짧더라도 더 긴장감 있고 몰입감 있는 시즌을 만들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시즌 2가 첫 촬영이었던 이승기는 낯선 포맷에도 잘 적응할 수 있었던 것은 제작진 덕분이라고 전하며 "익숙한 사람들과 하다보면 몰입이 안 될수 있는데 제작진분들이 상황을 리얼리티하게 준비해주셔서 자연스럽게 녹아들게 됐다. 넷플릭스라는 플랫폼에서 가능한, 가장 신선한 예능이 됐던 것 같다"고 전했다.

김주형 PD는 "기획할 때부터 스토리가 끌고가는 예능을 하고 싶었다. 스토리텔링이 있는 리얼 예능을 보여드리는게 목표다"라고 밝히며 "'넷플릭스'라는 플랫폼이 허락하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TV 보다 더 재밌는 연출이 가능했다"고 전했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이날 마지막으로 유재석은 "다들 열심히 준비했다. 많은 분들이 보시고 많은 의견 주셨으면 좋겠다. 아직 정해진 것은 없지만 시즌 3가 제작된다면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밝혀 시즌 3에 대한 기대감 또한 높였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범인은 바로 너!' 시즌 2는 공개 15분 전인 오후 4시 45분, 네이버 V라이브로 유재석, 김종민, 이승기, 박민영, 세훈, 세정 등 출연진이 총출동해 팬들과 카운트 다운을 하며 시즌 2 런칭을 자축할 예정이다.

'범인은 바로 너!' 시즌 2는 8일 오후 5시, 세계적인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를 통해 공개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