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03:17 (금)
[스냅샷Q] 공공의 적에서 공공의 아빠로 변한 강신일
상태바
[스냅샷Q] 공공의 적에서 공공의 아빠로 변한 강신일
  • 주현희 기자
  • 승인 2019.11.19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주현희 기자] 영화 ‘공공의 적’하면 강철중을 소화한 설경구가 떠오른다. 그리고 “야! 강철중!”이라고 외치는 엄 반장, 강신일 배우가 떠오르기 마련이다. 검찰 혹은 경찰로 기억되던 강신일이 아버지로 연기한 ‘집 이야기’의 언론시사회에서 일이다.

딸 은서를 연기한 이유영에게 강신일과 함께 연기하며 느낀 것에 대한 질문이 시작이었다.

 

 

이유영은 “아버지가 없어서 그런지 친아버지로 느껴졌어요”라며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나타냈고 치유 받고 싶은 마음에 영화 작업에 몰두했음을 밝혔다.

이에 한 기자는 ‘우리 아버지 같았다’며 질문을 시작하자 강신일은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여 얼굴을 가려버렸다.

박제범 감독도 한 수 거들어 영화 속 아버지 진철에 대해 “돌 같은 사람, 우직하고 속을 알 수 없는 사람이자 흔히 보는 평범한 아버지 같길 바랐다”고 밝히며 강신일의 연기를 칭찬했다.

붉게 상기된 얼굴에서 강신일의 당황스러움을 느낄 수 있었는데, 그는 “젊게 살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제 아버지의 나이가 될 수밖에 없나보네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마지막으로 다른 기자는 ‘강신일 배우의 뒷모습을 보고 특히 우리 아빠처럼 느껴졌다’고 말하며 목소리를 떨었다. 하지만 이 작은 떨림을 비웃는 사람은 없었고 강신일 역시 고개를 살짝 숙인 채 기분 좋은 미소를 짓고 있었다.

말없이 뒷모습만으로 우리 아버지, 우리 아빠를 연기한 강신일의 ‘집 이야기’. 박제범 감독의 말처럼 평범한 아버지를 완벽히 연기해냈기에 많은 사람들이 부모에 대한 그리움을 느낀 것이라 생각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