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0:56 (목)
[SQ현장] 돌아온 1:1 정통 토크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하고 싶은거 다 해!
상태바
[SQ현장] 돌아온 1:1 정통 토크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하고 싶은거 다 해!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12.0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그동안 다수 매체를 통해 토크쇼 진행에 대한 욕심을 내비쳐오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할 때마다 타고난 순발력과 예능감을 선보였던 이동욱이 자신의 이름을 내건 1:1 토크쇼의 호스트로 나섰다.

2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제작발표회에는 호스트 이동욱, 쇼 MC 장도연, 토크쇼의 감시자 역할을 하는 조정식 아나운서와 함께 연출을 맡은 소형석 PD가 참석했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 1:1 정통 토크쇼, 이동욱이어야 했던 이유

배우 이동욱이 처음으로 단독 진행하는 예능 프로그램인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연예계는 물론 정계, 재계, 스포츠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 각 분야를 대표하는 최고의 셀럽을 초대해 스튜디오에서 나누는 토크, 셀럽과 연관된 장소에서 나누는 현장 토크, 별도의 공간에서 이뤄지는 시추에이션 토크 등 입체적이고 다면적으로 인물의 이야기를 담아낼 토크쇼다.

드라마 '도깨비'에서는 저승사자, '타인은 지옥이다'에서는 싸이코패스 역할을 맡는 등 출연작마다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하며 다양한 매력을 보여줬던 이동욱이 이번에는 데뷔 20년 만에 '토크쇼 MC'에 도전해 또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동욱은 프로그램의 제목인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 대해 "혼자 살아서 말할 기회가 별로 없다. 그래서 말을 좀 하고 싶었다"며 정말 자신의 소망을 담은 제목 그 자체라고 말했다. 

또한 "항상 캐릭터나 작품을 통해서 만나다보니 자연스러운 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또 어릴 때부터 토크쇼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어떻게 보면 제 꿈을 이루게 된 시점이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이에 더불어 "예전에 '강심장'을 진행하면서 게스트들의 살아온 경험, 생각을 듣는게 유익하고 좋은 시간이 됐고 연기하는데도 도움이 됐다. 그것보다 더 깊은 이야기를 나눠보자 싶어서 시작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현재 국내에서 방영 중인 다대다 형식의 토크쇼 '해피투게더', '라디오스타' 등과 달리 한동안 선보이지 않았던 1:1 토크쇼다. 

연출을 맡은 소형석 PD는 "넓게 보면 웬만한 프로그램이 거의 다 토크쇼지만 저희도 영미식 정통 토크쇼라는 포맷이 경쟁력 있다고 판단했다. 다른 프로와 차이점을 두기 위해 집중력이 높은 토크가 저희의 가장 큰 경쟁력이고 집중력 높은 토크를 이동욱씨가 진행하는게 경쟁력이다"고 설명했다.

소형석 PD는 이에 덧붙여 "영미식 정통 토크쇼 포맷의 프로그램을 준비하다가 이동욱씨 팬미팅 영상을 보게 됐다"면서 "그 전에도 예능이나 연기 잘 보고 있었는데 팬미팅 영상이 저희가 지향하는 포맷과 비슷했고 진행도 너무 잘하셨다. 만나고나서 더 확신을 했다"고 이동욱을 호스트로 점찍은 이유에 대해 밝혔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 '준비된 호스트' 이동욱과 완벽 게스트의 케미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총 12부작으로 방송될 예정으로, 호스트 이동욱은 총 12명의 셀럽을 만날 예정이다. 첫 게스트로 화제가 된 주인공은 바로 이동욱의 절친한 동료배우인 공유였다.

이동욱은 "공유 씨 섭외는 제가 했다"고 밝히면서 "제가 이 프로그램을 선택하는 과정에서 고민들을 형과 상의하고 그랬는데, 그 때 공유 씨가 '만약에 하게 되면 내가 한 번 나갈게'라고 말씀하시더라. 그래서 옳다커니하고 낚아챘다"고 밝혔다.

이어 이동욱은 "제 본격적인 시작은 공유 씨 이후가 될 것"이라며 "게스트 나오기 일주일 전부터 사전에 많이 공부한다. 기사도 많이 읽고 사전에 게스트에 대한 140페이지 분량의 자료를 주시는데 꼼꼼히 모두 검토해보는 편"이라며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앞으로 모시고 싶은 게스트가 있냐'는 질문에 소형석 PD는 "다양한 분야의 게스트를 모시고 싶다. 연예계 뿐 아니라 재계 정계 각 분야에서 업적을 이루셨거나 지금 궁금하신 분들을 모시려고 노력을 하고 있다. 전화를 지금도 계속 하고 있다"고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밝혔다.

이어 조정식 아나운서는 "해외 토크쇼를 자주 보는 편인데 대통령이 나와 진지하고 캐주얼한 이야기를 하는 경우가 많더라. 문재인 대통령님, 김정숙 여사님 등이 출연해주시면 어떨까 한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김형석 교수님, 좋은 말씀 많이 하시니까 세대를 가리지 않고 다 좋아하실 것 같다"고 말했고 이동욱은 "스포츠를 너무 좋아하는데 류현진 선수를 꼭 모셔보고 싶다. FA 계약 전이라 힘드실 수도 있을 것 같기는 한데 바람은 그렇다"고 전했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호스트 이동욱과 함께 재치 넘치는 입담과 특유의 순발력으로 쇼의 재미를 더해줄 쇼MC 장도연, 자칭 SBS의 실세이자 베일에 감춰진 언더커버로 활약할 조정식 아나운서가 힘을 보탠다. 또한 토크쇼의 '흥'을 끌어올릴 쇼 밴드 '서영도 밴드'가 생기 넘치는 라이브 연주로 분위기를 달궈줄 예정이다.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오는 4일 밤 10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내년 2월 말까지 12부작으로 방송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