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8 11:21 (화)
박항서 축구에 잠 못 드는 베트남
상태바
박항서 축구에 잠 못 드는 베트남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12.11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베트남 축구의 동남아시아(SEA)게임 금메달 숙원을 푼 박항서(60) 감독을 향한 극찬이 줄을 잇고 있다.

VN익스프레스를 비롯한 베트남 언론은 11일(한국시간)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이후 여태껏 다른 동남아 대표팀에 한 번도 지지 않았다”며 “이것이야말로 ‘매직’”이라고 반응했다. 

봉다 등 다른 미디어들도 22세 이하(U-22) 대표선수단이 박항서 감독을 헹가래치는 사진을 내걸고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 때의 한국의 모습과 유사한 베트남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외신이 제공한 사진과 영상을 보면 길거리엔 금성홍기가 나부끼고 오토바이 경적이 울린다.

박항서 축구에 흥분한 베트남 국민들이 거리를 가득 메우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하노이, 호치민, 다낭 등 베트남 전역이 결승전 킥오프 2시간 전부터 붉게 물들었다고. 대학교, 문화센터, 체육관 등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 앞에 모여 단체응원전을 펼쳤다. 베트남이 인도네시아와 격차를 점점 벌이자 데시벨은 극에 달했다.

베트남의 ‘국민 영웅’ 박항서 감독이다. 그가 부임한 2017년 10월부터 베트남은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스즈키컵) 우승(이상 2018), AFC 아시안컵 8강, SEA게임 우승에 이르기까지 믿을 수 없는 역사를 쓰고 있다.

1959년 초대대회 이후 60년 만에 베트남을 SEA게임 정상으로 견인한 그는 “베트남을 열렬히 응원해준 팬과 베트남 정신이 승리의 키였다”면서 “국민과 베트남축구협회, 베트남 국가대표를 사랑하는 이들에게 꼭 승리를 바치고 싶었다”고 말했다.

박항서 감독이 열렬히 성원해준 베트남 축구팬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베트남 매체 징에 따르면 베트남 대표팀은 11일 필리핀 마닐라 공항에서 특별기를 타고 금의환향한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물론 문화체육관광부와 베트남축구협회 고위 관계자들이 박항서 감독을 환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 산청이 고향인 박항서 감독은 오는 14일 김해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베트남이 동계 전지훈련 베이스캠프로 통영시를 선택했기 때문이다. 베트남 대표팀은 새해 1월 8일부터 태국 방콕 등에서 개막하는 2020 AFC U-23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금성홍기와 태극기를 함께 들고 우승을 자축하는 베트남 선수단. [사진=AFP/연합뉴스]

U-23 챔피언십은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겸하고 있다. 조 편성을 살펴보면 올림픽 티켓을 두고 베트남이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에 도전하는 그림이 나올 수 있어 관심이 쏠린다.

베트남은 북한, 요르단, 아랍에미리트(UAE)와 D조에, 한국은 이란, 중국, 우즈베키스탄과 C조에 묶였다. C조 1위는 D조 2위와, C조 2위는 D조 1위와 토너먼트 8강에서 붙는다. 맞대결 성사 가능성이 없다 할 수 없는 대진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