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21:08 (토)
[한국 중국 동아시안컵] 공한증? 최근전적 보면 '글쎄'
상태바
[한국 중국 동아시안컵] 공한증? 최근전적 보면 '글쎄'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9.12.13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홍콩을 잡고 동아시안컵을 기분 좋게 시작한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이 좀 더 강한 중국을 상대한다. 한국에 유독 약해 ‘공한증’을 앓고 있다는 중국이지만 최근 상대전적을 돌아보면 꼭 그렇지만도 않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국제축구연맹(FIFA, 피파)랭킹 41위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15일 오후 7시 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75위 중국과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2차전(MBN, 스포티비 나우 생중계)에 나선다.

객관적 전력에서 한국이 앞선다. 피파랭킹에서 차이가 날 뿐만 아니라 마르첼로 리피 감독이 갑작스레 퇴임해 리 티예 감독대행이 부랴부랴 전열을 재정비했다. 리피 체제에서 중용됐던 자원이 아닌 2군에 가까운 명단이 구성됐다.

한국은 2년 전 일본 대회에서 중국과 2-2로 비겼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그렇다 하더라도 방심은 금물이다. 

중국은 일본과 첫 경기에서 1-2로 졌다. 2020 도쿄 올림픽을 준비하는 일본은 22세 이하(U-22) 대표팀 멤버들과 J리그(일본 프로축구)에서 활약한 인원들을 중심으로 팀을 꾸렸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올림픽 대표팀 사령탑도 겸임하는 만큼 모두 그가 잘 알고 있는 자원들이며 함께 호흡한 시간도 길다보니 안정적인 경기력을 뽐냈다.

중국은 일본보다 좋은 체격조건을 잘 살리지 못했고, 팀 전반적으로 어수선한 분위기가 감지됐지만 후반 추가시간 한 골 만회하며 최소한의 자존심은 지켰다.

한국은 139위 홍콩을 맞아 생각보다 고전했다. 전반 막바지 황인범의 프리킥 골이 나오지 않았다면 더 어렵게 흘러갔을 경기였다. 후반 들어 공격진의 호흡이 좀 더 좋아졌지만 아쉬움이 짙게 남은 한 판이었다.

벤투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중국전은 오늘과 달리 치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역대전적은 19승 13무 2패 압도적 우위다. 하지만 패배는 모두 최근에 기록한 것이다. 최근 10년만 놓고 보면 3승 2무 2패로 호각세다. 

중국의 거친 플레이에 말려들 경우 경기를 어렵게 풀어갈 수 있다. [사진=펜타프레스/연합뉴스]

가장 최근 맞대결이었던 올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는 손흥민을 앞세워 2-0 완파했다. 하지만 동아시안컵에서는 중국전이 쉬웠던 적이 많지 않다. 2010년 도쿄에서 열린 동아시안컵 당시 ‘허정무호’가 0-3 완패하며 사상 처음으로 중국에 졌다. 2013년 화성 대회에서 득점 없이 비겼고, 2년 전 직전 대회에서도 2-2로 비겼다.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에서도 두 차례 맞붙었는데 1승씩 나눠 가졌다. 홈에서 3-2로 겨우 이겼고, 원정에서 0-1로 졌다.

중국이 최정예로 나오지 않더라도 긴장감이 조성되는 이유다. '벤투호'는 홍콩전에 앞서 3경기 동안 득점이 없어 비판을 받았다. 해외파가 모두 빠진 상황에서 1, 2선의 호흡 역시 완벽하지 않기도 하다.

중국은 신체조건을 활용해 힘으로 밀어붙인다. 거친 플레이로 한국의 패스 플레이를 저지하려 들 전망이다. 김승대가 늑골 부상으로 남은 경기일정을 소화할 수 없는 상황에서 또 다른 부상 발생 변수도 배제할 수 없어 생각보다 힘든 싸움이 될 수 있다.

일본 J리그 감바 오사카로 이적하기 전 중국 슈퍼리그(CSL) 광저우 에버그란데에서 7년 뛴 센터백 김영권도 경계심을 표했다.

"중국에서 뛸 때는 그렇게 거칠다고 느끼지 못했지만 선수들이 대표팀에 가면 거칠어지는 것을 많이 느꼈다"며 "중국이 거칠게 나올 때 우리가 피하면 더 어려운 경기가 될 수 있다. 부딪칠 상황에서는 과감하게 부딪쳐야 한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