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9:11 (수)
엠넷 '아이돌학교' 제작진, 감금·강요로 추가 고발… 왜?
상태바
엠넷 '아이돌학교' 제작진, 감금·강요로 추가 고발… 왜?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2.2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프로듀스X101' 이후 이어진 투표 조작 논란, 이를 통해 데뷔한 엑스원(X1)은 결국 팀을 해체했지만 엠넷의 아이돌 오디션을 향한 논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프듀'와 마찬가지로 시청자 투표수 조작 혐의를 받는 '아이돌학교' 제작진들이 출연자인 연습생들을 감금하고 강요한 혐의로 시청자들에 의해 추가 고발됐다.

시청자로 구성된 ‘아이돌학교 투표조작논란 진상규명위원회’의 법률 대리를 맡은 마스트 법률사무소 측은 26일 서울지방경찰청에 CJ ENM 소속 '아이돌학교' 제작진에 대한 추가 고발장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사진=엠넷 제공]
[사진=엠넷 제공]

 

이들은 '아이돌학교 진상위' 측이 해당 방송의 제작진들을 형법상 감금 및 강요 혐의로 고발한다면서 "CJ ENM이 제작진들이 구속되었을 때에는 사과 및 피해자들에 대한 구제책 마련 등을 하겠다고 발표하였으나 이후 모르쇠로 일관하는 것에 분노하며, 아이돌이 되고자 하는 어린 연습생들을 상대로 한 비인간적 대우, 가혹한 연습환경을 문제삼지 않고서는 앞으로도 개선의 여지나 CJ ENM의 의지가 없다고 판단, 이 사건 고발에 나서게 되었다"고 취지를 밝혔다.

또한, ‘아이돌 학교 진상위’는 제작진의 감금 혐의에 대해 “제작진들은 출연 연습생들로 하여금 합숙장소를 자유롭게 출입할 수 없도록 통제하였고, 심지어는 일부 연습생들이 집단으로 합숙장소를 탈출하려는 시도를 했다”며 “탈출시도는 합숙장소 밖으로 나가겠다는 의사를 명시적으로 표명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아이돌학교’의 제작진들은 이를 제지한 후 위 의사에 반하여 다시 합숙장소로 복귀시킴. 이는 명백한 형법상 감금”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휴대폰 압수, 과도한 용역 제공, 식사 통제, 열악한 시설에서의 합숙 강요, 의료 서비스의 부재 등의 이유를 들어 “제작진들이 연습생들로 하여금 위약금, 부당한 편집, 탈락 등을 언급하며 위구심을 느낄 정도의 해악을 고지하였고, 이를 통해 연습생들에게 의무 없는 일을 강요하였다고 볼 수 있다”고 강요 혐의를 제기한 이유를 설명했다.

 

[사진=엠넷 '아이돌학교' 방송 화면 캡처]
출연자들이 실제로 합숙하던 숙소 [사진=엠넷 '아이돌학교' 방송 화면 캡처]

 

앞서 지난해 9월 '아이돌학교 진상위' 측은 제작진을 사기의 공동정범 혐의 및 증거인멸고사 공동정범 혐의로 고소·고발했다. 경찰은 압수수색 등 조사 끝에 실제 투표수가 조작된 흔적을 발견했고, 여기에 일부 제작진이 가담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경찰은 제작진 2명에 대해 업무 방해와 사기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17일 영장실질검사를 진행했다. 다만 서울중앙지법은 "현 단계에서 구속 사유와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이들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아이돌학교'의 순위 조작 논란은 지난해 9월부터 이어져 경찰의 수사와 구속영장 발부까지 진척됐으나, 비슷한 시기 제기된 '인권 침해' 논란에 대해서 제작진 측은 '사실 무관'이라고 일관한 상태다.

지난해 10월 MBC 'PD수첩'에서는 '아이돌학교'에 참여했던 연습생과의 인터뷰를 통해 합숙 당시 열악했던 환경과 제작진의 무리한 관리에 대한 증언을 방송에 담았다. 한 연습생은 "방에 페인트칠을 한 지 얼마 안돼 피부병이 생길 정도였다"고 말했으며, 다른 연습생은 "취침, 기상시간과 식사시간을 제한해 일부는 창문을 뜯어 탈출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이 같은 논란에 대해 "감금은 없었다. 급식소도 있었다. 밥을 잘 먹어서 살 찌는 게 걱정이었다"고 해명했으나, 누리꾼들은 미성년자가 다수 출연한 프로그램에서 출연자를 24시간 합숙소에 감금하고 관리를 하지 않았다는 점에 대해 지적하며 충격에 휩싸였다.

‘아이돌학교 진상위’ 측은 “본 사건은 ‘아이돌학교’ 촬영 당시 연습생들을 대상으로 한 감금, 강요 의혹의 진상을 명백하게 밝힘으로써 추후 재발을 방지하고자 하는 것이므로,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 및 엄중한 처벌을 촉구한다”고 입장을 마무리 지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