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5 18:27 (수)
롤랑가로스도 연기, 정현에 희소식될까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
상태바
롤랑가로스도 연기, 정현에 희소식될까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0.03.1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테니스라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를 피해갈 순 없었다. 메이저 대회 중 하나인 프랑스오픈(롤랑가로스)마저 개최를 잠시 뒤로 미뤘다.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가 개최 시기를 오는 5월에서 9월로 옮기게 됐다. 전반적인 올 시즌 일정이 꼬여버릴 위기다.

프랑스는 18일 오전 현재 확진자 7730명, 사망자 178명이 발생했다. 어느덧 한국(8413명)의 턱밑까지 쫓아왔다. 이에 당초 오는 5월 24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9월 20일부터 10월 4일까지로 연기하기로 했다.

 

과거 신흥 클레이코트 강자라는 평가를 받던 정현이 9월로 미뤄진 프랑스오픈에서 진가를 발휘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메이저대회는 해마다 1월 호주오픈, 5∼6월 프랑스오픈, 6∼7월 윔블던, 8∼9월 US오픈으로 정례화 돼 있었지만 이번엔 프랑스오픈이 가장 늦게 열리게 됐다.

윔블던과 US오픈이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프랑스오픈은 9월 12일 US오픈이 끝난 뒤 불과 1주일 만에 열린다. 선수들에겐 부담이 갈 수 있는 상황이지만 불가피한 선택을 하게 됐다.

남자프로테니스(ATP) 선수위원회 위원인 배식 포스피실(캐나다)은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이것은 미친 짓”이라며 “US오픈이 끝나고 1주일 만에 프랑스오픈을 하겠다는 발표를 ATP 투어나 선수들과 아무런 상의 없이 했다”고 주장했다.

디에고 슈와르츠만(아르헨티나)과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세계 1위까지 올랐던 오사카 나오미(일본)도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할 만큼 갑작스런 일정 변경이긴 했다.

하지만 상황의 위중함을 이해하기도 했다. 포스피실은 “지금은 할 말이 없다. 선수들이 하나로 뜻을 모아야 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마저도 지금은 삭제된 상황이다.

문제는 기존 이 시기에 열리기로 예정돼 있던 대회 진행이다. 일반적으로 메이저 대회가 열리는 시기에 투어 대회는 중단되는데, 유럽과 비유럽의 남자 테니스 대항전인 레이버컵과 개막 직전 예정된 데이비스컵 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지난해 프랑스오픈 결승전 장면.  [사진=EPA/연합뉴스]

 

또 하나 문제는 미국과 프랑스 이동 거리와 시차 적응는 물론이고 코트 재질이 US오픈은 하드코트, 프랑스오픈은 클레이코트로 바뀐다는 점이다. 테니스에선 코트 종류에 따라 큰 차이가 있어 클레이코트 대회의 경우 5월 프랑스오픈을 전후해 몰려 있다. 얼마나 잘 적응할지가 큰 변수가 될 전망.

물론 기대감을 자아내는 선수들도 있다. ‘흙신’으로 불리는 라파엘 나달(스페인)이다. 그는 총 17차례 메이저 대회 우승 중 프랑스오픈에서만 11차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그의 강점이 더욱 크게 도드라질 것으로 보인다.

정현 또한 커리어하이 시즌 직전해인 2017년 바르셀로나오픈에서 6연승을 거두며 8강전까지 나서 나달과 타이브레이크 승부를 펼치며 순항했던 기억이 있다. 이어진 BMW오픈에서도 4강까지 진출했다. 프랑스오픈에선 3차전까지 니시코리 케이(일본)를 상대로는 우위를 잡고도 대회가 중단되는 바람에 이어진 다음날 석패를 당하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클레이코트 신흥 강호라는 이미지를 심어주기에 충분한 시즌이었다.

이후엔 잦은 부상과 이로 인한 부진으로 클레이코트에서 존재감을 내보이지 못했지만 서브 등의 아쉬움을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한 ‘늪 테니스’로 메우기에 클레이코트만한 환경은 없다는 평가다.

갑작스런 일정 변경이지만 자존심 회복을 노리는 정현에겐 기회가 될 수 있다. ATP 투어가 전면 중단되며 정현은 귀국 후 국내에서 훈련을 이어가고 있다. 부상 후유증을 완전히 털어낼 수 있는 기간이기도 하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